본문으로 바로가기
64305526 0232020112164305526 04 0401001 6.2.0-RELEASE 23 아시아경제 63182444 false true false false 1605931734000 1605964468000

'마스크 효과 없다더니'…트럼프 장남, 코로나19 확진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 [이미지출처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측근의 감염에도 마스크를 끼지 않은 채 활동을 이어가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남이 이번 주 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을 받고 자가격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20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이날 밤 트럼프 대통령의 첫째 아들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의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트럼프 주니어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밝혔다.


또한 "그가 양성판정을 받은 뒤 자가 격리 중이며, 현재까지 아무 증상이 없다"면서 "모든 코로나19 의료지침을 따르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0월 트럼프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 부부, 막내아들 배런도 코로나19에 걸렸다 회복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확진 판정을 받고 메릴랜드 월터 리드 군 병원에서 산소 보충 공급 등 치료를 받고 입원한 지 사흘 만에 퇴원했다.


외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에 걸린 이후 최근 몇 달간 코로나19에 걸린 백악관 관계자가 최소 45명에 이른다고 전했다.


20일 트럼프 대통령의 변호사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의 아들인 앤드루 줄리아니 백악관 보좌관도 자신의 SNS를 통해 확진 사실을 알렸다.


또,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보좌관 중 한 명인 한나 맥기니스도 이달 초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맥기니스 이외에도 부통령의 공보실장과 비서실장도 양성판정을 받았다.


지난 7월에는 트럼프 주니어의 여자친구이자 트럼프캠프 정치자금 모금 최고 책임자인 킴벌리 길포일이 확진 판정을 받아 코로나 검사를 받고 동선을 따로 해 이동하기도 했다.


그러나 측근의 감염 사실이 알려진 이후에도 트럼프 주니어는 대선 과정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공식 활동에 나섰다. 지난달에는 한 방송에 출연해 "코로나 사망자 수가 거의 없다"라고 말했다. 자신의 페이스북에는 마스크가 효과가 없다는 내용의 포스트를 공유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20일 미국 내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는 18만7833명을 기록했다. 좀처럼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고 다시 기승을 부리면서 미국 전체에 코로나19 비상이 걸렸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