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5055 0232020102963785055 02 0201001 6.2.0-RELEASE 23 아시아경제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3970924000 1603970934000

윤석열 '원전폐쇄 수사' 대전 찾아… "국민 불편 방지에 최선" 당부(종합)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성필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29일 대전고검·지검을 찾아 "검찰 가족들이 어떻게 근무하는지 보고 애로사항을 들으러 왔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대전 서구 검찰청사로 들어가기 전 "대전 검찰 가족들이 어떻게 근무하는지 총장으로서 직접 보고 애로사항도 듣고 등도 두드려 주려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과 감찰 지시 등에 대한 생각을 묻는 취재진 질의에는 별다른 답을 하지 않고 곧장 건물 안으로 들어갔다.


윤 총장은 바로 옆 대전 법원종합청사로 이동, 김광태 대전고법원장을 예방하고서 다시 검찰청사로 와 검찰개혁을 주제로 1시간30분가량 직원 간담회를 했다. 간담회에는 검사와 수사관 등 10여명이 참석했는데, 윤 총장은 검찰 개혁에 대한 직원들 의견을 주로 경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총장은 내년 1월 개정 형사소송법 등 시행과 관련해 "검찰 구성원 모두가 다 함께 지혜를 모아 형사 사법 제도변화로 발생할 수 있는 국민 불편을 방지하는데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검찰개혁 비전과 목표는 형사 법집행 과정에서 공정과 평등을 보장하는 것"이라며 "인권과 방어권 보장을 위해 불구속·임의수사 원칙을 철저히 관철하고, 수사시스템도 공판중심주의 수사구조로 개편하는 등 형사 법집행 개혁에 앞장 서 달라"고 덧붙였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총장이 대전을 찾은 건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된 2017년 5월 이후 3년 5개월 만이다. 당시 대전고검 검사였던 윤 총장은 "최순실 게이트 추가 수사 및 관련 사건 공소 유지를 원활하게 수행할 적임자"라는 청와대 평가와 함께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승진 임명됐다. 지난해 7월 검찰총장에 취임한 그는 지난 2월 부산과 광주 방문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잠정 중단했던 지방 일정을 이날 재개했다.


총장의 지역 방문은 통상적으로 볼 수 있다. 그러나 최근 이어진 법무부와의 갈등 국면이나 국회 국정감사에서의 '퇴임 후 국민께 봉사' 발언 등과 맞물려 이례적인 관심이 쏠렸다. 특히 대전지검은 '월성 원전 조기 폐쇄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청이다. 윤 총장의 측근 중 한 명인 이두봉 지검장이 수장으로 있다.


월성 원전 조기 폐쇄 사건은 정부가 월성 원전 1호기의 경제성을 축소하고 관련 자료를 없앴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이 같은 내용의 감사원 감사 결과가 발표되자 야당은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 관련자들을 직권남용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 안팎에서는 이 사건 수사가 여당으로부터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윤 총장 입장에선 승부수가 될 수 있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대전지검은 최근 이 사건을 형사5부에 배당했다. 형사5부장은 이상현 부장검사로 윤 총장과는 2013년 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 사건 수사팀에서 호흡을 맞췄다. 그는 윤석열 사단 검사로 분류되며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등 여권 인사 연루 사건에서 정권과 각을 세운 인물이다.



조성필 기자 gatozz@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