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4598 1082020102963784598 06 0603001 6.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6376853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68600000 1603968606000 related

"입장 無"…찬열, 전 여친이 폭로한 '사생활 파문'에 입 닫은 SM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그룹 엑소 찬열(본명 박찬열)의 전 여자친구가 폭로한 사생활 글이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가 이례적으로 입을 닫았다.

29일 찬열의 전 여자친구라 주장한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찬열과 3년간 교제했다고 밝히며 "너한테 속았던 지난 3년이 너무 더럽고 추악해져버렸다"고 폭로했다.

A씨는 "내가 세상 모르고 자고 있을 때면 넌 늘 새로운 여자들과 더럽게 놀기 바빴어 그 안엔 참 다양한 걸그룹도 있었고 유투버며 Bj며 댄서 승무원 등등"이라며 "좋았니? 참 유명하더라 나만빼고 니 주위 사람들은 너 더러운거 다 알고있더라 진짜 정말 나랑 니 팬들만 몰랐더라"라고 수위 높은 폭로를 이어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A씨는 찬열이 자신을 만나는 동안 10명의 여자와 바람을 피웠다고 주장하며 "제발 사람 구실 좀 해라..이거 말고도 내가 입 열면 더 일커지는건 얘기 안할게 물론 뭔지는 너가 제일 잘 알겠지만 더 추잡해지기 싫어서 그간의 개같은 그 정 때문에 딱 여기까지만 할게 이제 니 이름만 들어도 가슴이 철렁 내려앉아"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세상 사람들이 얼마나 니가 나쁜새끼인지 알았으면 좋겠어 연락은 하지마"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A씨는 찬열로 추정되는 남성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기도 했다. 해당 글과 사진은 삭제됐지만, 과거 합성 사진으로 밝혀졌던 찬열과 블랙핑크 로제의 사진까지 재점화 되면서 논란은 일파만파 커졌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는 엑스포츠뉴스 "입장 없다"고 짤막한 입장을 전했다.

SM이 소속 아티스트 관련 논란에 대해 '입장이 없다'고 답변한 경우는 매우 이례적이다. 최근 아이린의 인성 논란이 불거졌을 당시에도 사실 파악을 하는데 시간이 오래 걸렸지만, 결국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한 바 있다. 그러나 이번 논란에 대해서는 유독 말을 아끼고 있어 파장이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온라인 커뮤니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