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8167 0512020102963758167 06 0602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17000000 1603917013000 related

[RE:TV] '우다사3' 김선경 "악플 때문에 눈물났다" 안타까운 고백

글자크기
뉴스1

MBN '우다사3'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우다사3' 김선경이 악플 때문에 힘든 마음을 고백했다.

김선경은 지난 28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3 - 뜻밖의 커플'에서 선배 배우 김용건에게 이같은 속내를 알렸다.

김선경의 나이는 이지훈보다 11살 더 많고, 둘은 연상연하 커플로 출연 중인 상황. 김선경은 "저는 좋긴 한데 마음이 불편한 부분이 있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댓글에 신경을 안 쓰고 안 보려고 하다가 우연히 댓글을 보게 됐는데 순간적으로 그냥 멍하게 쳐다보는데 눈물이 떨어지더라"라면서 악플을 언급했다.

이를 듣던 김용건은 "지금 얘기 들어 보니까 힘들었겠네"라며 걱정했다. 그러자 김선경은 "제가 너무 솔직해서 그렇다"라며 "저는 제 모습을 욕하든 뭘 하든 상관 없고 행동을 일부러 꾸미는 게 익숙하지 않다"라고 밝혔다.

김용건은 "입에 담기 불편한 댓글들이 있지 않냐. 나도 안 본지 오래됐다. 난 아예 안 보니까. 근데 그걸 일희일비 하면 정말 힘들다. 누구나 대상이 된다. 아무리 잘하고 반듯하게 살아도 악플 다는 사람들은 언제나 있다"라고 조언했다.

또 "그냥 좋게 생각해서 관심이 많은 사람이구나 생각하고, 스스로 훈련도 되어야 한다. 배우로서 다양한 재능을 갖고 있는데 그런 것에 나약해 지면 주변 사람들도 힘들어한다. 바라보는 사람들도 있지 않냐"라며 "주저앉으면 다시 일어나기 힘들다. 그러니까 다 잊고 항상 파이팅 하는 게 필요하다"라고 위로의 말을 건넸다.

뉴스1

MBN '우다사3'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김선경은 모든 커플이 모인 자리에서도 악플 얘기를 들었다. 김선경은 이지훈과 이모, 조카 같다며 어울리지 않는다는 댓글에 대해 "내가 다 읽었던 댓글이다"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김선경은 옷 스타일이 올드하다고 지적을 받자 억울해 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 촬영 당시 입은 바지에 대해 "엄밀히 따지면 양복바지가 아니다. 나름 면바지다. 사실 청바지랑 입을 옷을 다 가져갔는데 갈아입을 시간이 없어서 그렇게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선플도 있었다. "화면보다 실물이 훨씬 예쁜데 안타깝다"라는 의견이었다. 김선경은 갑자기 눈시울을 붉혔고 눈물을 닦았다. 그는 "저도 안 좋은 얘기 듣고 스스로 국민 욕받이가 됐다 느낀다"라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옆에 있던 이지훈은 "솔직히 말하면 우리 커플도 예쁨 받고 싶어"라고 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한편 '우다사3'는 다시 사랑을 찾고 싶은 남녀의 가상 커플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