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41244 0242020102863741244 06 0602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59457814 false true false false 1603861543000 1603861569000 related

‘미스터트롯’ 영기, 과거 3차례 음주운전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개그맨 출신 트로트가수 영기(본명 권영기·36)가 과거 세 차례나 음주운전을 한 사실이 밝혀졌다.

이데일리

영기 인스타그램


28일 SBS 연예뉴스 보도에 따르면 영기는 2017년 강원도 모처에서 음주 상태로 차를 운전하다가 사고를 내 같은 해 10월 법원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당시 영기가 재판을 앞두고 개그맨 동료들에게 탄원서를 부탁했다는 내용이 알려지기도 했다.

한 방송 관계자는 “영기가 음주운전으로 집행유예 기간 동안 KBS ‘노래가 좋아’ 등에 무리 없이 출연했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영기는 두 차례 음주운전으로 처벌을 받았다고 매체는 전했다.

영기는 해당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세 차례 음주운전 전력에 대해 인정하며 “제가 한 큰 실수에 대해서 후회하고 있다. 그 일(음주운전 적발) 이후 운전대도 잡지 않았다.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영기는 지난 2008년 MBC 17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하지만 공개 코미디 불황으로 큰 빛을 보지 못했다. 오랜 무명생활 끝에 그는 2018년 ‘한잔해’ 트로트 곡을 내며 인기를 끌었다. 이후 TV조선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