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6958 0142020102763696958 01 0101001 6.2.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3755238000 1603755243000

진중권 "법무부 국감, 윤석열 검찰총장 뒷담화 자리"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등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법무부 등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를 두고 "윤석열 검찰총장을 뒷담화하는 자리가 됐다"고 비판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 발언에 대해서는 "개똥처럼 흔해졌다"고 힐난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26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국감이 검찰총장 뒷다마 까는 자리가 된 듯"이라며 '국정감사 한줄평'을 남겼다. 그는 "(윤 총장이) 참다 참다 몇 마디 한 거 가지고 저 난리니..."라며 "많이 분했나 보다. 모지리들...이러니 개콘이 폐지되지"라고 비난했다.

그는 추 장관의 국감 발언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특히 추 장관이 2018년 서울 중앙지검의 옵티머스 수사 '무혐의 처분'과 관련 "그 부분에 대해 상당히 의심스러운 점이 많아 장관으로서 법에 의한 수사지휘권을 발동했다. 적법했고 필요했고 긴박했다"고 한 것을 지적했다.

이를 두고 진 전 교수는 "필요했고 긴박했겠지만 적법하다고 우기지는 말라"며 "수사지휘권이 개똥처럼 흔해졌다"고 비꼬았다.

아울러 그는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법원을 '행정부'라고 말한 것과 관련, "여당 의원들이 전부 사실상 '행정부' 소속이다 보니 법원도 자기들처럼 행정부 소속일 거라 착각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 의원은 윤 총장의 '부하' 발언에 대해 "장관은 총장의 상급자 아닌가"라며 "법원이 행정부이듯 검찰도 행정부이지 않은가"라고 질의한 바 있다.

전날 법무부 등에 대한 종합 국감에서는 윤 총장의 '부하 발언'을 두고 추 장관이 반격에 나섰다. 여당은 추 장관, 야당은 윤 총장을 비호하는 양상을 벌이며 여야 간의 갑론을박도 이어졌다.

#진중권 #국정감사 #윤석열 #추미애 #수사지휘권
dearname@fnnews.com 김나경 인턴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