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0102 0782020102663690102 06 0601001 6.2.0-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603703388000 1603703526000 popular

아델, 45kg 감량 후 비난 받은 이유…‘전신성형’ 주장까지

글자크기
이투데이

(출처=아델, 엔터테인먼트 위클리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팝 가수 아델의 다이어트 후 근황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25일(현지시간) 엔터테인먼트 위클리는 SNS를 통해 NBC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NL)에 출연한 아델의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시스루 드레스를 입은 아델이 열창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특히 약 45kg 감량에 성공한 아델의 모습에 많은 이들이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아델 역시 해당 방송을 통해 “여러분이 나를 마지막으로 봤을 때와 정말 다르다는 것을 안다”라며 “코로나바이러스 규제 탓에 내 반쪽밖에 가져올 수 없었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아델은 지난해 4월 프로듀서 사이먼 코넥키와 이혼 후 다이어트를 감행했다. 1년 동안 급격한 체중 감량으로 응원을 받았지만 “이전의 아델이 좋다”, “섹시 콘셉트를 하려는 것 아니냐”라며 비난을 받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전신 성형을 한 것 아니냐는 근거 없는 주장이 이어지기도 했다.

하지만 아델은 ‘서트푸드 다이어트’를 통해 체중 감량에 성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트푸드는 장수유전자로 불리는 ‘시르투인’을 활성화시킨다고 알려진 음식으로 케일, 올리브 오일, 메밀, 녹차, 사과, 포도, 연어 등의 음식을 말한다.

한편 아델은 1988년생으로 올해 나이 33세다. 2015년 발매한 정규 3집 ‘25’ 이후 앨범 활동을 하지 않는 상황이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