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4627 1192020102263614627 02 0201001 6.2.0-RELEASE 119 연합뉴스TV 63020664 true true false false 1603365484000 1603365488000

해경 "北 피격 공무원, 현실도피 목적 월북"

글자크기
해경 "北 피격 공무원, 현실도피 목적 월북"

[앵커]

서해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북한에서 피격돼 사망한 해수부 공무원 사건과 관련해, 해경이 다시 한번 월북 근거를 제시했습니다.

선박에서의 실족이나 투신 등의 가능성은 낮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최덕재 기자입니다.

[기자]

해경은 지난달 브리핑과 마찬가지로 '도박 빚'의 존재를 거론하며 피격 공무원 A씨가 의도적으로 월북을 선택한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실종 전까지 인터넷 도박사이트에 총 591회에 걸쳐 송금했고, 1억 3천만원을 잃은 사실이 조사 결과에서 드러났다는 겁니다.

지난달 20일 밤 실종 전 마지막 당직근무를 서기 1시간 전에도 도박자금을 송금했다고 해경은 전했습니다.

<윤성현 / 인천 해양경찰청 수사정보국장> "정신적 공황 상태에서 현실도피의 목적으로 월북한 것으로 지난 수사 브리핑과 같이 판단됩니다."

실족이나 극단적 선택 가능성은 극히 낮다고 봤습니다.

해경은 실종 당시 파고가 0.1m 정도로 양호했고, 선박 양쪽에 유사시 사용할 수 있는 줄사다리가 거치돼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실종자가 북쪽에서 발견됐을 때 부유물에 의지한 채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있었고, 북측에 월북 의사를 표명했다는 점도 군 당국을 통해 확인했다고 강조했습니다.

A씨 시신을 찾기 위한 해상수색은 별다른 진척이 없습니다.

해경은 중국 불법 어선 활동이 심화되는 상황 등을 감안해 추가적인 수색 방법을 검토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최덕재입니다. (DJ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