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91586 0242020102263591586 06 0602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603329703000 1603330067000 related

박현선 “‘자산 100억·19살 연상’ 양준혁에 취집? 억울해”

글자크기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프로야구 선수 출신 해설위원 겸 방송인 양준혁의 예비 신부 박현선이 결혼을 앞두고 떠도는 소문에 억울함을 토로한다.

이데일리

양준현-박현선 (사진=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준혁과 결혼을 2개월여 앞둔 박현선은 22일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과시한다.

박현선은 언니들의 조언을 듣고 싶다며 방송에 출연해 양준혁의 실체에 대해 거침없는 폭로를 한다.

오는 12월26일 양준혁과 결혼을 앞둔 박현선은 “19세 연상에, 100억 원 자산가로 알려진 양준혁과 결혼한다고 하니 취집 간다는 오해를 받는데 사실은 전혀 아니다”라며 억울함을 토로한다.

이어 양준혁의 숨겨진 의외의 모습을 공개해 놀라움을 안긴다.

하나둘 밝혀지는 양준혁과 박현선의 놀라운 연애 이야기에 흥분한 언니들은 급기야 계획에도 없던 예비 신랑 양준혁을 스튜디오로 소환한다.

친정 언니로 빙의한 MC들은 예비 신부 박현선을 대신해 양준혁에게 날카로운 질문을 던진다. 하지만 양준혁은 언니들의 질문 폭격에도 “다 계획이 있다”, “내가 바쁘다”라고 하며 뻔뻔함으로 일관해 웃음을 자아냈다.

짠돌이 양준혁의 결혼 비하인드 스토리는 22일 오후 8시30분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공개된다.

한편 양준혁과 박현선은 12월5일 야구장에서 결혼식을 열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한 차례 연기해 12월26일 결혼식을 올린다.

양준혁은 JTBC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를 통해 예비 신부 박현선을 최초 공개해 큰 화제를 모았다. 당시 방송에서 양준혁을 올해 안에 결혼하려고 한다며 결혼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1993년 삼성 라이온즈에 입단해 ‘양신’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활약한 양준혁은 2010년 현역에서 은퇴한 뒤 해설위원 겸 방송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