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54572 0432020102163554572 01 0101001 6.2.0-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03211645000 1603211766000

감사원 "월성 1호기 경제성 저평가…폐쇄 타당성 판단엔 한계"

글자크기
<앵커>

원자력발전소 월성 1호기를 예정보다 일찍 폐쇄하기로 한 게 정당했는지 조사해온 감사원이 1년여 만에 결과를 내놨습니다. 경제성을 불합리하게 낮게 평가했고, 산업부가 조직적으로 자료를 삭제했다고 적시했습니다. 그러나 폐쇄 결정 자체가 잘못된 것인지 여부는 판단하지 않았습니다.

김학휘 기자입니다.

<기자>

감사원은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결정에 대한 200페이지 분량 감사 보고서에서, 조기 폐쇄 결정의 근거가 된 경제성 평가에 대해 불합리하게 낮게 평가됐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실제 판매 단가보다 낮게 추정될 수 있는 기준을 제시해 가동 연장의 수익성은 낮추고, 가동 중단에 따른 비용 절감 효과는 과다하게 계산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다른 핵심 쟁점인, 한수원 이사들 배임 논란에 대해선 법률 자문을 거친 결과 해당하지 않는다고 봤습니다.

[최재형/감사원장 (지난 15일, 국회 국정감사) : 이렇게 감사 저항이 심한 감사는 제가 재임하는 동안엔 처음 있는 겁니다.]

감사 저항의 실체는 산업부의 조직적인 자료 파기였습니다.

감사가 시작된 뒤, 산업부 국장은 부하 직원에게 월성 1호기 관련 자료 삭제를 지시했고, 해당 직원은 지난해 12월 1일, 일요일 밤에 사무실 컴퓨터의 파일을 삭제했다고 밝혔습니다.

감사원은 이 2명에 대해 징계를 요구했습니다.

감사원은 그러나 정책 결정의 옳고 그름은 감사 범위에 해당하지 않는다면서, 이번 감사를 조기 폐쇄 결정 타당성에 대한 판단으로 보는 데는 한계가 있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가동 중단 결정은 경제성 외에도 안전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는 것입니다.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은 인사 자료 통보, 한수원 사장에 대해서는 주의만 요구했습니다.
김학휘 기자(hwi@sbs.co.kr)

▶ [SDF2020] 지적인 당신을 위한 '미래 생존 키트'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