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때아닌 4대강 공방

조명래 “4대강은 개발 사업…기후변화 대비 홍수방어시스템 구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 KBS 라디오 오태훈 시사본부 출연

“올해 강수량 예년에 2배…기후변화의 결과로 보여”

“댐 등 설계 기후변화 기준 아냐…홍수 대응 시스템 전면 개선할 것”

[이데일리 최정훈 기자]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예상할 수 없는 장마와 홍수 피해가 앞으로도 예견된 만큼 기후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홍수방어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장관은 19일 KBS 라디오 오태훈의 시사본부에 출연해 “올해 7~8월에 강우량은 예년에 비해 2배였는데 환경부는 기후변화의 결과라고 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장관은 “기후변화 심화되면 어떤 변화생길까 예측했을 때 홍수량은 2050년까지 12% 늘 것으로 봤고, 섬진강 수계서는 물이 50%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기후변화에 따른 홍수방어 시스템을 전면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 장관은 “댐 관리, 방류, 제방 등 현재 설계는 기후변화 대응하는 설계기준 아니라 전반적으로 바꿔서 홍수 대응 할 수 있는 시스템 간구해야 한다”며 “이번 홍수의 원인 밝히고 대책 발표할 때 기후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홍수 방어 시스템을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기존 4대강 사업은 기후변화 대응이라기보다는 물을 이용해서 경제적 이익이라는 개발사업 성격이었다”며 “자연은 자연답게 돼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조 장관은 또 “환경부에서 일하면서 가장 많은 어려움이 물과 관련된 업무”라며 “4대강이든, 홍수이든, 수돗물이든 일상생활 관련있기 때문에 이해관계가 복잡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지역별로, 시설별로 이해관계가 충돌하는데 조정하면서 추진해야 하기 때문에 시간이 걸린다”며 “지난달에 금강, 영산강 유역위원회에서 보처리 방안 결정했고, 국가물관리위원회 상정했기 때문에 4대강 중 낙동강, 한강 제외한 금강, 영산강은 보 처리 방안 결정될 것”이라고 전했다.

조 장관은 또 코로나19로 인해서 폐기물 배출이 급증해 언제든지 위험한 수준이 올 수 있다는 우려도 내비쳤다. 그는 “음식 서비스 등 배달 등은 올해 1~7월 사이가 작년 동기보다 14% 늘었고, 택배도 20% 늘었다”며 “비닐류는 11%, 플라스틱은 16% 늘어나면서 열심히 치우지만 끊임없이 나오기 때문에 업무 커지면서 부담도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 장관은 이어 “코로나19로 지금까지 생산된 마스크가 50억개 가량”이라며 “플라스틱 재질은 자연으로 돌아가는데 500년 걸리기 때문에 생애기간동안 썩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플라스틱은 자연에서 마모돼 미세플라스틱으로 바뀌고 미세 플라스틱은 우리한테 돌오게 된다”며 “최근에는 미세먼지로도 나타나기도 하면서 우리 몸으로 돌아오는 환경의 역습이 나타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장관은 그러면서 “마스크는 위생문제로 재활용도 할 수 없다”며 “버릴 때 종량제봉투에 담아 버려야 하고 그걸 모아서 소각해야 하지만 시민들한테 잘 소개가 안 되서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