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1807 0242020100163141807 05 0507001 6.1.20-RELEASE 24 이데일리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01514885000 1601515749000

김광현, 첫 PS 등판 3⅔이닝 3실점...세인트루이스 승리 발판(종합)

글자크기
이데일리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이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시리즈 1차전에서 역투를 펼치고 있다. 사진=AP PHOT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KK’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생애 첫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경기에서승리투수가 되진 못했지만 팀 승리의 발판을 놓았다.

김광현은 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시리즈(NLWC·3전 2승제) 1차전에 선발 등판해 3⅔이닝 동안 5피안타 3실점 한 뒤 6-3으로 앞선 상황에서 구원투수 라이언 헬슬리와 교체됐다. 삼진은 2개를 잡았고 볼넷은 2개를 내줬다.

비록 5회를 채우지 못해 승리투수 요건을 달성하지는 못했다. 하지만 무너지지 않고 앞선 상황에서 구원투수에게 마운드를 넘겼다는 점이 중요했다. 세인트루이스는 김광현이 경기 초반 잘 버텨준 덕분에 샌디에이고를 7-4로 눌렀다.

이날 승리로 세인트루이스는 3전 2선승제 와일드카드시리즈에서 절대적으로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김광현은 세인트루이스 타선이 1회초 공격에서 폴 골드슈미트의 투런포 등 4점을 뽑아준 덕분에 가벼운 마음으로 마운드에 올랐다.

투구내용은 썩 만족스럽지는 못했다. 1회부터 3회까지 매이닝 선두타자를 내보내며 실점을 허용했다.

1회말 첫 타자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에게 볼넷을 내준 뒤 다음 타자 매니 마차도에게는 2루수를 맞고 우익수 쪽으로 향하는 안타를 허용했다.

무사 1, 3루에 몰린 김광현은 에릭 호스머를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유도해 첫 아웃카운트의 첫 실점을 맞바꿨다. 이후 4번 타자 윌 마이어스에게 140㎞짜리 슬라이더를 던져, 헛스윙 삼진으로 요리했다. 5번 토미 팸도 중견수 뜬공으로 잡으면서 첫 이닝을 마쳤다.

김광현은 2회말도 선두타자 제이크 크로넨워스에게 중견수 뒷쪽 펜스를 직접 맞히는 3루타를 허용하며 위기를 맞이했다. 다음 타자 오스틴 놀라에게 우익수 희생플라이를 내줘 두 번째 실점을 기록했다. 이후 주릭슨 프로파르를 좌익수 뜬공, 트렌트 그리셤을 유격수 땅볼로 잡고 2회말도 1실점으로 막았다.

김광현은 3회에도 선두타자 타티스 주니어에게 좌전 안타를 내줬다. 마이크 매덕스 투수코치 마운드를 방문한 뒤 마음의 안정을 되찾은 김광현은 마차도와 호스머를 범타 처리했다. 하지만 계속된 2사 1루에서 마이어스와 팸에게 연속 안타를 맞아 실점이 3점으로 늘어났다.

김광현은 4회초 선두타자 놀라를 삼진으로 잡고 산뜻하게 출발했다. 하지만 2사 후 그리셤에게 볼넷을 내주자 마이크 실트 감독은 직접 마운드에 올라가 김광현을 교체했다. 김광현이 마운드를 내려갈 때 투구수는 76개였다. 이날 빠른공 최고 구속은 92.3마일(약 149km)를 찍었다.

세인트루이스는 1회초 골드슈미트의 선제 투런 홈런과 야디에르 몰리나의 중전 적시타, 맷 카펜터의 좌익수 희생플라이 등을 묶어 대거 4점을 뽑았다. 3회초에도 딜런 칼슨, 몰리나, 폴 데용, 카펜터의 4연속 안타로 2점을 추가했다.

세인트루이스는 6-4로 앞선 8회말 1사 1, 3루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베테랑 좌완 구원투수 앤드루 밀러와 마무리 알렉스 레예스가 그리셤과 타티스 주니어를 범타 처리해 실점 없이 이닝을 막았다.

세인트루이스는 9회초 덱스터 파울러의 적시타로 1점을 더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2차전은 2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세인트루이스는 베테랑 우완 애덤 웨인라이트, 밀워키는 6년차 우완 선발 잭 데이비스를 선발투수로 내세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