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0691 0562020100163140691 04 0403003 6.1.20-RELEASE 56 세계일보 59903065 false true false false 1601508661000 1601508670000

북한 등 종교 박해 언급한 폼페이오 “종교지도자들 목소리 높여야”

글자크기

“기독교 지도자들은 이라크, 북한, 쿠바에 있는 형재자매들을 위해 목소리를 높일 의무가 있어” / “각기 다른 방식으로 종교 자유를 짓밟고 있어”

세계일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종교 지도자들이 북한 등의 종교 박해에 대해 목소리를 높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무부 발언록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3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외교를 통한 국제 종교 자유 향상과 방어’를 주제로 열린 행사에서 연설을 통해 이 같이 주장했다.

그는 “기독교 지도자들은 이라크, 북한, 쿠바에 있는 형재자매들을 위해 목소리를 높일 의무가 있다”며 “신앙을 가진 모든 남녀는 믿는 이들에 대한 박해에 대해 도덕적 증언을 하도록 부름받았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전 세계 곳곳에서 권위주의 정권과 테러리스트들이, 심지어 세속주의자와 자유로운 사회마저도 각기 다른 방식으로 종교 자유를 짓밟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란, 나이지리아, 쿠바 등 종교의 자유가 제한되는 국가에 수많은 인구가 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날 중국 내부만큼이나 종교의 자유가 공격받는 곳은 없다”며 “모든 공산주의 정권과 마찬가지로 중국 공산당은 스스로를 궁극적인 도덕적 권위체로 여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국의 신장 위구르자치구 무슬림 소수민족, 개신교도, 티베트 불교 신자, 파룬궁 신자 탄압을 비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종교의 자유, 인간의 존엄성, 평화를 위해 모든 신앙의 지도자들이 도덕적이고 담대한 증언을 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남북한 모두에 즐거운 추석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30일(현지시간) ‘대한민국의 추석 연휴를 맞아’라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미국 정부와 미국인들을 대표해 남북한의 사람들과 전 세계 한국인들에 즐거운 추석을 기원한다”( I wish a joyous Chuseok to the people of South and North Korea, and to Koreans across the globe)고 밝혔다.

그는 “지금은 감사의 시간이다. 전통적인 모임과 고향 방문은 올해 축하 행사의 일부가 되지 못하겠지만 어려운 시기에도 우리가 축복받은 것들을 돌아보고 사색하는 시간이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두 나라 사이 동맹은 민주주의와 인권이라는 공동의 가치, 안보와 경제의 번영이라는 공동의 이익, 우리를 하나로 묶는 강력한 인적 관계에 굳건히 뿌리를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코리아(Korea)의 모두에게 추석 연휴 행복을 기원한다”고 인사를 전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