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명절 술자리서 누나 부부에 흉기 "만취 상태로 말다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추석 연휴 첫날인 어제(30일) 누나 부부에게 흉기를 휘두른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명절을 맞아 함께 술을 마시다가 벌어진 일인데, 흉기에 찔린 매형은 숨졌습니다.

한소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어제 낮 12시 20분쯤, 충남 아산의 한 아파트에서 60대 남성 A 씨가 누나 부부에게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주민 신고로 경찰과 소방당국이 출동했을 때, A 씨의 매형은 이미 숨져 있었고, 누나 역시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