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2769 1192020093063132769 04 0401001 6.1.21-RELEASE 119 연합뉴스TV 59903065 true true false false 1601426922000 1601426926000

북한 유엔대사 "화려한 변신 위해 목숨 같은 존엄 못 팔아"

글자크기
북한 유엔대사 "화려한 변신 위해 목숨 같은 존엄 못 팔아"

[앵커]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경제적 발전이 필요하지만 화려한 변신을 위해 목숨처럼 지켜온 존엄을 팔 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유엔총회 일반토의 연설에서 한 발언인데요.

지난해와 달리 미국과 우리나라를 직접 거론하며 날 선 발언을 쏟아내진 않았습니다.

워싱턴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이경희 특파원.

[기자]

네.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는 "경제건설에 유리한 대외적 환경이 절실히 필요하지만 화려한 변신을 바라며 목숨처럼 지켜온 존엄을 팔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존엄을 팔 수 없다는 김 대사의 발언은 경제적 보상을 위해 자체 개발한 핵무기 등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란 의미로 보이는데요.

실제로 김 대사는 "허리띠를 죄어가며 쟁취한 자위적 전쟁억제력이 있어 조선반도에서 평화와 안정이 굳건히 수호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전쟁을 억제할 절대적인 힘을 가질 때만 평화를 수호할 수 있다"고도 강조했습니다.

다만 김 대사는 10분가량 이어진 연설에서 미국이나 대한민국이라는 단어 자체를 언급하지 않았는데요.

지난해의 경우 김 대사는 미국의 적대정책 등을 거론하면서 대미 비판 수위를 높였던 것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공무원 피격사망 사건을 둘러싼 한반도 상황 등을 고려해 발언 수위를 조절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앵커]

한편 미국에서는 오늘 대선 후보 첫 TV 토론이 열리죠.

코로나19 여파로 현장 유세가 제한되는 상황에서 한달여 앞으로 다가온 대선 레이스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요?

[기자]

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는 약 4시간 뒤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첫 TV토론을 합니다.

대선 후보로 확정된 뒤 처음 격돌하는 토론회인 만큼 양측 모두 준비에 매진하고 있는데요.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 측은 서로 TV토론 우세를 자신하며 어느 때보다 강력한 공방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폭스뉴스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이 공유할 업적이 많기 때문에 매우 쉬운 토론이 될 것"이라고 말했는데요.

당내 경선 때 방어적 태도와 말실수로 구설에 오르기도 했던 바이든 후보 측도 이번에는 다를 것이라고 공언하고 있습니다.

바이든의 한 참모는 뉴욕타임스에 당내 경선의 경우 같은 민주당 소속 인사들을 상대하는 것이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에게는 더욱 공격적인 자세를 보일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토론회에서는 최근 쟁점으로 급부상한 트럼프 대통령의 '쥐꼬리 납세' 논란이 이슈가 될 전망입니다.

트럼프 대통령 측은 바이든 후보가 답해야 할 1번 의혹으로 차남이 러시아에서 송금받은 돈과 관련한 비리 의혹을 꼽아 이 부분에 대한 공세를 예고했습니다.

[앵커]

그런데 코로나19 여파로 토론회가 과거와는 다른 형태로 이뤄진다고요?

[기자]

네. 과거에는 평균 900명, 장소에 따라 천 명이 넘는 방청객이 참석하기도 했는데요.

이번에는 코로나19 속에서 열리다 보니 방청객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80명 안팎으로 매우 적습니다.

또 후보 사이 악수나 별도의 스킨십도 없을 예정이며 후보들이 토론 후 취재진을 만나는 장소인 스핀룸도 마련하지 않았습니다.

토론회가 시작되면 후보 모두발언 없이 곧바로 토론에 들어가며 두 후보 신상, 연방대법원, 코로나19, 경제, 인종과 폭력 등 6개 주제별로 15분씩 총 90분간 진행됩니다.

선거 운동에 제한이 있다 보니 TV토론에 쏠리는 관심은 더 클 것으로 보입니다.

응답자의 74%가 이번 TV토론을 시청할 계획이라고 답한 여론조사 결과도 나오기도 했습니다.

TV토론에서 가장 많은 시청자를 기록한 때는 2016년 대선 당시 트럼프 대통령과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의 1차 TV토론으로, 8천400만명이 시청했는데요.

이번에 시청자가 1억명을 넘길지가 관심입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