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81133 0112020092863081133 01 0101001 6.1.20-RELEASE 11 머니투데이 63020664 false true false false 1601251840000 1601251928000

이낙연, 北피격 공무원에 "시신 화장"…'대북규탄결의안' 채택 진통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지영 기자]
머니투데이

박재민 국방부 차관이 24일 더불어민주당 국회 당대표실을 방문해 이낙연 대표에게 북한 해역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해 보고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우리 공무원이 북한군에 의해 피격 당한 후 훼손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화장'이라는 표현을 써 논란이 된 가운데 대북 규탄 결의안 채택도 난항을 겪는 모양새다.

국민의힘은 이번 사건에 대한 긴급 대정부 현안 질의도 요구했지만 민주당이 응하지 않고 있다.

이 대표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해에서 실종된 뒤 북한군에 사살된 우리 어업지도원의 죽음에 다시 한 번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바다에 표류된 비무장 민간인에 대한 총격은 어떤 이유에서든 용납하기 어려운 행위"라고 했다.

이 대표가 "남과 북이 각자의 수역에서 수색하고 있으니, 시신이 한시라도 빨리 수습되기를 바란다"며 "다만 시신 화장 여부 등에서 남북의 기존 발표는 차이가 난다"고 적었다.

이에 국민의힘은 즉각 비판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북한은 부유물에 불을 질렀다고 했고, 우리 정부도 시신을 태웠다고 했는데 왜 '장사를 지냈다'는 뜻의 '화장'이라는 말을 썼느냐"고 따졌다.

그러면서 "단어 하나 하나에 정성을 들이는 것으로 알려진 이 대표의 단어 선택은 여당 지도부가 이 사건을 얼마나 왜곡하고 은폐하려 애쓰는지 잘 말해준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 측은 "시신에 대한 예의 차원에서 화장이라는 표현을 썼고, 시신 수습을 포함해 북측에 공동조사를 요구하는 큰 틀에서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여야는 국회 본회의를 열어 대북 규탄 결의안을 처리하는 방안을 논의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논평 당시 배 대변인은 "국회의 북한규탄결의안 추진이 사실상 무산의 수순을 밟고 있다"며 "여당 지도부가 북측 지도자의 사과 한마디를 금과옥조로 여기며 더 이상 심기를 거스르지 않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보인다"고 했다.

민주당이 국민의힘이 요구한 대정부 긴급현안질의에 응하지 않으면서 결의안 논의도 무산됐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긴급 현안 질문을 통해서 국민에게 이것을 소상히 알리고 궁금한 점을 추궁하려고 해도 민주당에서 아직 답이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피살 사건의 사실관계가 정확히 파악되지 않은 상황에서 대정부 질의부터 진행하는 건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김지영 기자 kjyou@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