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8136 0292020092863078136 05 0507003 6.1.20-RELEASE 29 OSEN 58526201 false true true false 1601240520000 1601240559000

‘2년 연속 사이영상 톱5 전망’ 류현진, 마에다 보다 앞설까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한용섭 기자] 아메리칸리그 이적 후 성공적인 시즌을 보낸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2년 연속 사이영상 톱5에 포함될 수 있을까.

류현진은 지난 겨울 토론토와 4년 8000만 달러 FA 계약을 맺고 내셔널리그를 떠나 아메리칸리그로 옮겼다. 코로나19로 인해 단축시즌으로 치러진 올해 12경기에서 5승 2패 평균자책점 2.69를 기록하며 토론토를 포스트시즌으로 이끌었다.

67이닝을 던져 72탈삼진 WHIP 1.15였다. 2년 연속 2점대 평균자책점, 9이닝당 탈삼진은 커리어 하이였다.

지난해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2위를 차지한 류현진은 올해는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톱5를 바라보고 있다. 일본인 투수 마에다 겐타(미네소타 트윈스) 또한 개인 최고의 시즌을 보내며 류현진과 순위 경쟁을 할 전망이다.

마에다는 11경기에서 6승 1패 평균자책점 2.70을 기록했다. 66.2이닝을 던져 80탈삼진 WHIP는 0.75에 불과했다. WHIP에서 마에다가 아메리칸리그 1위였다. 아메리칸리그 평균자책점에서 류현진이 4위, 마에다가 5위였다.

미국 ‘뉴욕 포스트’는 27일(이하 한국시간) 양대리그의 사이영상, MVP 등 개인상 수상자를 예측했다.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수상자로는 셰인 비버(클리블랜드)를 꼽으며 "12경기 중에서 최악의 피칭이 퀄리티 스타트(6이닝 3실점)였다. 메이저리그에서 최고의 선발 투수다"라고 칭찬했다.

2위로 마에다 겐타, 3위로 류현진을 꼽았다. 4위 게릿 콜(뉴욕 양키스), 5위 루카스 지올리토(시카고 화이트삭스)였다.

‘디 애슬레틱’의 칼럼니스트 제이슨 스타크는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수상자로 비버를 예측했다. 마에다 겐타가 2위, 류현진은 5위로 언급했다. 3위 게릿 콜, 4위 랜스 린(텍사스 레인저스)이었다.

이들의 예상과 실제 사이영상 투표권을 지닌 전미기자협회 기자들의 투표는 다를 수 있다.

한편 아시아 투수로는 노모 히데오가 1995년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4위, 1996년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4위로 2년 연속 톱5 기록을 세웠다. 류현진이 톱5에 든다면, 리그를 바꿔 처음으로 2년 연속 톱5 기록을 세우게 된다.

/orang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