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4332 0962020092563054332 06 0601001 6.1.20-RELEASE 96 스포츠서울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601033769000 1601033785000 related

'故 구하라 폭행·협박' 최종범, 대법원에 보석 청구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가수 고(故) 구하라를 폭행하고 협박한 혐의로 항소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최종범이 최근 법원에 ‘구속을 풀어달라’고 보석을 청구했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종범 측은 지난 23일 자신의 상고심 사건 담당 재판부인 대법원 제1부(주심 박정화 대법관)에 보석허가청구서를 접수했다.

최종범은 2018년 9월 구하라와 다투는 과정에서 팔과 다리 등에 타박상을 입히고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하겠다’며 협박한 혐의(상해·협박)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같은 해 8월 구하라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 등 이용 촬영)와 당시 소속사 대표에게 무릎을 꿇고 사과하라고 구씨에게 강요한 혐의(강요)도 받는다.

최종범은 1심 재판에서 상해, 협박, 재물손괴, 강요 등의 혐의가 유죄로 인정되며 징역 1년 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그러나 불법촬영과 관련한 혐의에 대해 무죄 결론을 내렸다.

이같은 판결에 대해 검찰과 최종범 측 모두 불복해 항소장을 제출했고, 항소심을 준비하던 중 지난해 11월 24일 구하라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돼 안타까움을 안겼다.

이후 열린 2심에서 재판부는 “성관계는 사생활 중에서 가장 내밀한 영역으로, 이를 촬영한 영상을 유포한다고 협박하는 것은 피해자에게 돌이킬 수 없는 정신적 상처를 주고 피해자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이라며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다만 항소심 재판부 역시 최종범이 동의 없이 구하라의 신체를 촬영한 혐의에 대해서는 1심과 같이 무죄로 판단했다.

징역1년의 실형을 선고받아 복역 중인 최종범은 대법원 판단을 기다리던 중 보석을 신청했다.

최종범의 상고심 선고 기일은 다음달 15일이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사진공동취재단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