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8989 0522020092563038989 01 0103001 6.1.20-RELEASE 52 뉴스핌 63020664 false true true false 1600999072000 1600999151000

北, 공무원 피격 입장은…與 "北 사과해야" VS 野 "정부 대응에 문제"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북한이 우리 어업지도원을 사살하고 시신에 불까지 지른 가운데 여야 지도부는 모두 북한 규탄 입장을 밝혔지만, 야당 지도부는 한발 더 나아가 문재인 대통령을 맹공격했다. 특히 정부나 군이 적극적으로 구조 시도를 하지 않은 것과 문 대통령 유엔 총회 '종전선언' 발언을 유지한 것을 들어 국민 생명과 안전을 등한시했다고 질타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소속 지자체장 조찬 자리에서 "박왕자씨 사건의 경우 당시 정부는 손쓸 방법이 없었지만 이번에는 살릴 수 있는 충분한 시간적 여유가 있었다"라며 "사건 발생 후 3일이 지난 24일에야 뒤늦게 사건을 공개하고 입장 발표한 것은 뭔가 국민에게 숨기는 것이 있는 것으로도 보인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김 위원장은 이어 "문 대통령은 보고를 받고도 구출지시를 내리지 않았고 국민 생명과 안전 지켜내야 할 헌법상 책무를 지녔으면서도 종전선언 협력, 평화만 거론했다"라며 "국민이 분노 와 슬픔에 빠졌는데 한가로이 아카펠라 공연을 즐기는 대통령이 과연 대한민국 대통령이 맞는지 기가 차고 말문이 막힌다"고 비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등 당 소속 의원들이 24일 국회 로텐더홀 계단에서 열린 북한 총격 사망 사건 관련 규탄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0.09.24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25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참으로 비분강개하고 참담하다"면서 "군과 청와대의 대응이 문제다. 군은 여러 정보 자산을 통해 사정을 알고 있으면서 북한에 대해 항의하고 송환 조치를 하는 조치를 전혀 요구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북한이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하고 우리 양민을 이렇게 했음에도 지금까지 우리 정부가 단호한 대처도 없이 그저 평화를 외치니까 이런 일을 당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건의 전모를 낱낱이 밝히고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며 "대통령께서는 우리국민의 생명을 앗아간 북한당국에게 구체적으로 무엇을 어떻게 하시겠다는 것인지 속시원하게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역시 전날 "북한의 전례 없는 도발이자 만행에 아연실색할 따름"이라면서도 "정부 역시 해상이 뚫린 과정에서 안보 무능을 의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입장을 냈다.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북측 관할 수역에서 우리 국민이 피랍된 것이 예측됨에도 군 당국에서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은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며 "군 대처에 문제가 있었던 것은 아닌지 그에 대한 책임 역시도 물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김태년 원내대표가 머리를 넘기고 있다. 2020.09.25 kilroy023@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면 여당 지도부 대응은 '대책 마련'에 집중됐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대북규탄결의안을 국회 차원에서 통과시키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2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어떤 이유에서든 북한의 반문명적이고 야만적인 만행은 용납될 수 없다"며 "북한은 이번 만행에 대해 대한민국 국민과 희생자에게 사과하고 사건 책임자 처벌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24일 국방위원회에서 북한무력도발규탄결의안이 만장일치로 처리했다" 며 "본회의에서 규탄 결의안을 처리해 북한 만행에 대한 우리 국회의 엄중하고 단호한 입장과 결의를 세계에 알리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24일 "비무장 민간인에게 의도적인 총격을 가한 후 시신을 불태운 북한군의 행위는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는 만행이라"며 "남북 정상 간 합의한 판문점 선언과 평양 공동선언 정신에 정면으로 위배될 뿐만 아니라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기대하는 우리 국민들의 기대를 저버린 행위"라는 입장을 냈다.

또 이 대표는 "정부는 관련 사실을 신속하고 소상하게 국민께 설명해드리고 우리 군은 북한과 인접한 경계에서 우리 국민이 위협받는 일이 없도록 강력한 대책을 수립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withu@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