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6011 0112020092563036011 01 0101001 6.1.21-RELEASE 11 머니투데이 63020664 false true false false 1600994819000 1600996699000

"北피격 회의 불참한 文…분초 단위로 설명하라" 총공세 나선 野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서진욱 기자]

머니투데이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소속 시도지사 조찬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뒤로 새로운 당색으로 교체된 백드롭이 보인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he300]국민의힘 지도부가 북한의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총공세에 나섰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국민들께 사죄하라"고 촉구했고 주호영 원내대표는 의도적인 늑장 보고 등 대응에 의혹을 제기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25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광역지자체장 조찬 행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을 죽음으로 내몬 무능과 무책임에 사죄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은 오늘 스스로 이 사태의 진실에 티끌만큼 숨김도 없이 소상히 국민들께 밝혀야 한다"며 "21일부터 사흘간 무슨 일이 있었는지 분, 초 단위로 설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처참하게 죽었는데도 국민 생명, 안전을 지켜낼 헌법상 책무을 지닌 대통령은 종전 선언, 협력, 평화만 거론한다"며 "국민이 분노와 슬픔에 빠졌는데 한가로이 아카펠라 공연(24일 오후)을 즐기는 모습에 과연 대한민국 대통령이 맞는지 기가 차고 말문이 막힌다"고 비판했다.

이번 사건이 2008년 금강산 관광객 박왕자씨 피살 사건과 전혀 다른 성격이라고도 했다. 김 위원장은 "첫째, 경계병의 우발적 발포가 아니라 상부 지시에 따라 이뤄진 계획살인"이라며 "둘째, 박왕자 사건의 경우 당시 정부가 손쓸 방법이 없었으나 이번에는 살릴 충분한 시간적 여유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셋째, 사건 발생 후 3일이 지난 24일 뒤늦게 사건을 공개하고 입장을 발표하며 무언가 국민들께 숨기는 게 있는 걸로도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은 보고받고도 구출지시를 내리지 않았고 두 아이를 둔 가장이 살해돼 불타는 시간을 바라보는 6시간"이라며 "사건 실체를 제대로 못 밝히면 국가안보, 국민안전이 또다시 위태로워질 것이다. 당력을 총동원해 진상규명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청와대에서 열린 대응 회의에 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하지 않았냐"며 의문을 제기했다.

주 원내대표는 "UN(국제연합)에서의 녹화 연설이 있으니까 그 녹화 연설 때문에 알고도 말씀하지 않았냐"며 "이런 문제 때문에 참석하시고도 대통령이 참석 안 하시는 것으로 정리하는 것인지 저희들이 면밀히 보고 있다. 그 부분이 납득 되지 않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이 지난 22일 오후 6시36분 '북측이 실종자를 해상에서 발견했다'는 첩보를 보고받고도 23일 새벽 1시부터 청와대에서 열린 관계장관회의에 불참한 점을 문제삼은 것이다. 23일 새벽 1시26분부터 문 대통령의 유엔 녹화 연설이 방송됐고 이 방송에서 문 대통령은 '종전 선언'을 주장했다.

머니투데이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 의원들이 지난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계단에서 열린 북한 총격 사망 사건 관련 규탄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첫 대응회의에) 당연히 참석했어야 한다. 우리 국민이 북한군에 의해 사살당하고 (북한군이) 기름을 부어서 40분 이상 태웠다는 것 아니냐"며 "그 상황을 가지고 청와대에서 심야에 긴급회의가 소집됐는데 거기에 계시는 대통령이 참석하지 않으셨다, 이해할 수 없다"고 의문을 나타냈다.

이어 "대통령은 국군통수권자로서 헌법상 국토를 보위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할 책임 있다"며 "모든 상황을 서면으로 보고 받으셨다는데 그 이후에 국방부 장관 임명이나 합참의장 임명에서 이 일을 일언반구도 말씀하시지 않고 평화만 외쳤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시간대별로 어떻게 보고를 받고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 국민들에게 명백히 밝혀야 하고 거기에 따른 책임질 사람도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을 지킬 만한 준비가 돼 있는 대통령인지 많은 국민들이 여기에 대해서 의문을 제기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진욱 기자 sjw@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