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35423 0232020092563035423 01 0104001 6.1.21-RELEASE 23 아시아경제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00993971000 1600993987000

안철수 “文대통령, 세월호 7시간과 무엇이 다른가”

글자크기

“종전선언 메시지 담은 유엔연설 중단했어야”

아시아경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5일 북한의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해 지난 23일 새벽1시에 긴급 관계장관회의(NSC)를 소집할 정도였다면 이에 앞서 가장 먼저 했어야 할 일은 '종전선언' 메시지를 담은 유엔연설의 전면 중단이었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대한민국 국민이 우리 군이 지켜보는 가운데 살해당한 엄청난 일이 발생했는데도 문재인 대통령은 새벽 1시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며 “7시간 후인 23일 오전 8시30분에야 보고를 받았다니, 대통령이 그토록 비판하던 세월호 7시간과 무엇이 다르냐”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대통령은 대한민국 국민의 수호자여야 하는데 보고를 받은 후 군 진급 신고식에서도 ‘평화의 시기는 일직선이 아니다’라는 알쏭달쏭한 말만 했다”며 “정작 북한의 대한민국 국민 사살과 해상화형이란 희대의 도발을 저질렀음에도 이를 언급하거나 규탄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사건발생 이후 40시간이 훌쩍 지난 24일에서야 문 대통령은 북한 군이 실종된 우리 공무원을 총살하고 시신을 불태운 사건에 대해 ‘충격적인 사건으로 매우 유감스럽다’고 그것도 대변인을 통해 밝혔다. 그리고 말로만 ‘북한 당국은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했다”며 “이 사태가 북측에 답변과 조치만 취해달라고 할 일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안 대표는 “북측과 연결된 핫라인도 작동하지 않는다는데 답변은 어떻게 들을 것이며 무슨 조치를 취해달라는 말인가. 그러면서 우리 군에 ‘경계태세를 더욱 강화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만반의 태세를 갖추라’고 뒷북지시만 하면 그만이냐”며 “유가족들의 비통한 마음에 대해서 한번이라도 생각해봤느냐”고 밝혔다.


안 대표는 “국민에게 위해가 닥친다면 나라 전체가 나서서 대응하는 것이 기본중의 기본이다. 자국민이 총격을 당하고 참혹하게 불태워지는 그 시간에 대통령과 대한민국군은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었나”라며 “사건의 전모를 낱낱이 밝히고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