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 대통령, 스가 총리와 첫 통화…'강제징용' 문제 언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24일) 스가 요시히데 신임 일본 총리와 처음으로 통화를 했습니다. 통화에서 문 대통령 '강제징용' 문제를 콕 찝어서 "해법을 함께 찾아나가자"고 했는데 일본 측은 전임 아베 내각 때와 비교해 별로 달라질 게 없어 보입니다.

박민규 기자입니다.

[기자]

스가 총리와 20분 통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현안 해결을 위한 소통을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