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29743 0912020092463029743 06 0601001 6.1.20-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600957021000 1600957025000 related

'하정우·주진모 협박' 가족 실형…연예인 해킹 피해↑

글자크기
더팩트

배우 주진모와 하정우의 휴대전화를 해킹한 가족일당이 1심에서 모두 실형을 선고받았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심서 징역 5년 실형 선고…주범 검거 아직

[더팩트|이진하 기자] 배우 주진모와 하정우를 포함해 연예인 8명의 휴대폰을 해킹하고 협박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족 공갈단이 1심에서 징역 5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연예인들의 해킹 피해는 점차 교묘해지는 수법으로 증가하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9단 김성훈 판사는 24일 공갈 혐의 등을 받는 김모(31) 씨 등에 대한 1심 선고공판을 열고 김 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 김 씨의 남편 박모(40) 씨도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언니 김모(34) 씨는 징역 1년 4월에 집행유예 3년을 언니의 남편 문모(39) 씨는 징역 1년 6개월을 각각 선고했다.

이들은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2~3개월 동안 연예인 8명의 휴대전화를 해킹해 개인정보를 빼돌리고 이를 빌미로 금품을 갈취한 혐의를 받는다. 주진모, 하정우 등 8명의 연예인이 협박을 당했고 이 중 5명은 돈을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피해 금액은 6억1000만 원에 이른다.

재판부는 "이들은 대중에게 좋은 사회적 평판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한 연예인의 사생활 자유를 해킹하고 협박해 금전을 요구했다. 계획적, 조직적으로 범행을 벌여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며 "다만 피고인들은 범행을 시인하고 반성하고 있다. 범행에 따른 가담 및 정도 등 모든 양형 조건을 종합해 형을 정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자매와 그 남편들까지 모두 한 가족인 이들은 과거 조선족이었으나 현재 한국 국적을 취득한 상태다. 여동생의 제안으로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언니 김 씨는 공갈 외에 여러 피해자를 상대로 '몸캠 피싱'을 벌인 것도 확인됐다.

다만 이들 범행을 지휘한 총괄책 A 씨는 아직 검거되지 않았다. 경찰은 중국에 있는 주범 A 씨가 총괄책을 맡아 한국 통장을 만들고 피해자들과 접촉하며 협박한 조직원들도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중국에 있는 것으로 알려진 A 씨에 대해 국제 공조를 통해 수사 중이다.

앞서 난 1월 주진모의 카카오톡 메시지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퍼지면서 연예인 휴대전화 해킹 사건이 세간에 알려졌다. 당시 일부 카카오톡 대화가 유출돼 곤욕을 치른 주진모 측 관계자는 "범죄 집단의 해킹에 의해 유출된 것으로 금품을 요구하며 협박했으나 응하지 않자 문자 메시지를 일부 악의적으로 조작해 유포했다"고 해명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더팩트

갓세븐의 영재, 배우 심영탁, 이태성(왼쪽부터) 등 올해 초부터 다수의 연예인이 SNS계정을 해킹하려는 해커를 향해 경고를 하거나 피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더팩트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지난해 12월 하정우와 해킹범 사이에 오간 카카오톡 메시지 내용 일부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개됐다. 하정우는 해킹범과 대화를 주고받는 와중에 해킹범을 경찰에 신고했고 해커의 범죄 수법을 파악하는 단서가 된 것으로 전해졌다.

주진모와 하정우 외에도 연예인의 휴대전화와 SNS 계정을 해킹하는 시도가 여러 차례 반복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19일에는 배우 심영탁이 자신의 SNS에 "경기도 오산 이곳 어딘가에서 또 로그인을 시도하네요. 저를 해킹해서 나올 게 없어요"라며 "여러분들도 꼭 모든 암호 2단계로 해놓으세요"라며 해킹 피해를 언급했다.

또 18일에는 그룹 갓세븐(GOT7) 영재가 SNS 해킹 피해를 당했다고 소식을 전하며 해커를 향해 경고했고 지난 5월과 7월에는 이특과 한선화, 김하영이 SNS 해킹 피해 사실을 알리고 새로운 계정을 개설하기도 했다.

이와 달리 사칭 계정을 만들어 주변 지인에게 금품을 요구한 일도 있었다. 배우 이태성과 코미디언 강재준은 자신의 계정과 헷갈리지 말라며 경고 및 주의 메시지를 업로드해 사칭 계정이 있음을 알렸다. 이처럼 연예인들의 휴대전화 및 SNS 계정을 해킹 피해가 다방면에서 일어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jh311@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