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6281 0372020092362996281 01 0101001 6.1.20-RELEASE 37 헤럴드경제 61488141 false true false false 1600865250000 1600865258000

이재명 "드라이브스루 집회, 방역방해 안되면 허용"…與와 이견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이재명 경기지사.[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뉴스24팀] 개천절 광화문 집회를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하자는 보수 일각의 주장에 대해 이재명 경기지사가 23일 "방역에 방해가 되지 않는 범위 내의 정치적 표현이라면 허용해야 한다"고 소신을 밝혔다.이재명 "감염 최소화, 위험성 없다면 막을 필요 없어"이 지사는 이날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인터뷰에서 과거 차량시위 사례를 거론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집회 방식은 여러가지고, 감염을 최소화하거나 위험성이 없는 방법이라면 집회와 표현의 자유를 막을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이는 민주당 지도부가 "수도 서울을 코로나와 교통대란으로 마비시키겠다는 비이성적 발상"이라며 드라이브 스루 집회 방안을 옹호한 국민의힘 지도부를 일제히 비판한 것과는 대조되는 입장이다.

다만 이 지사는 "대면으로 밀착해 대대적으로 또 모인다는 것은, 이웃에 대한 배려가 없는 것"이라면서 "집회 시위란 누군가의 지지를 얻으려는 것이지, 화풀이하려는 것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자신의 지역화폐 정책을 국책연구기관인 조세재정연구원이 부정적으로 평가한 것을 놓고서는 "지역화폐를 막으면 대형 유통기업이 돈을 번다"며 "예산낭비로 단정하는 것에 정치적 의도가 있지 않으냐고 저는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조세연이 유통 대기업의 로비를 받았다고 의심하는 것이냐는 진행자 물음에는 "그건 알 수 없지만, 그 이익에 부합되는 결론을 낸 것은 맞다"고 답했다.

다만 이 지사가 조세연을 "얼빠졌다"고 비난했던 것에 대해서는 "제가 지나쳤다고 생각한다"고 한발짝 물러섰다.민주당 "집회로 코로나 재확산시 국민의힘 모든 책임"
헤럴드경제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부 보수단체의 개천절 '드라이브 스루' 집회 방침에 국민의힘이 두둔하는 태도를 보이자 더불어민주당은 "방역 방해를 위한 경연단이냐"며 강력히 비판했다.

23일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국민의힘 김진태·민경욱 전 의원에 이어 지도부까지 나서서 사실상 개천절 집회를 두둔하는 발언을 하는 모습이 마치 방역 방해를 위한 경연단 같다"며 "집회 강행으로 코로나19 재확산이라는 국민 우려가 현실화한다면 국민의힘이 모든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교통과 방역에 방해되지 않는다면 그 사람들의 권리 아니겠느냐"고 한 발언에 대해 여당 의원들의 비판이 줄을 이었다.

김종민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 부흥 세력과 합작해 수도 서울을 코로나, 교통대란으로 마비시키겠다는 비이성적 발상"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 최고위원은 "국민의힘은 일상을 반납하고 코로나와 싸우는 국민과 함께할지, 공동체의 안전을 흔드는 코로나 확산 세력과 함께할지 결단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노웅래 최고위원은 "상식적으로 광화문 네거리를 막고 집회하는데 어떻게 교통과 방역에 방해가 안 된다는 것이냐"며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자제 요청은 또 쇼였다. 광화문 집회 세력과 다르다더니 이제는 또 '우리가 남이가' 하고 있다"고 개탄했다.

우원식 의원은 페이스북에 "8·15 집회 때문에 온 국민이 얼마나 큰 희생을 치렀느냐. 지난 한 달간 국민이 얼마나 피폐하게 살았느냐"고 되물은 뒤 주 원내대표를 향해 "국민의 눈물과 혈세를 쥐어짜 놓고 '극우세력의 집회 권리'가 정치하는 사람 입에서 나올 수 있는 말이냐"고 질타했다.

우 의원은 "사법부 역시 다시금 안일한 판단으로 국민의 짐이 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원욱 의원도 페이스북에 "드라이브 스루라는 이름으로 시위의 목적과 그 안의 광기를 숨기지 말라"며 "정당의 대표인 두 분(김종인·주호영)께서 이러하시니 전광훈식 집단광기가 여전히 유령처럼 광화문을 떠도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남국 의원은 페이스북에 "극우 단체들의 반사회적 행동에 제1야당이 동조해서는 안 된다"며 "다들 하고 싶은 것을 못하고 참고 있습니다. 함께 좀 참읍시다"라고 적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