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67359 0432020092362967359 04 0401001 6.1.20-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801382000 1600801565000

코로나 사망 20만 명 넘은 美…"한국전·베트남전 전사자 2.5배"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동안 감소세를 보이던 미국의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다시 증가하는 가운데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2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현지시간 어제(22일) 오전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686만484명, 사망자 수를 20만5명으로 각각 집계했습니다.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 수는 단일 국가에서 발생한 사망자로는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것이자 세계 사망자 96만 5천 여명의 20.7%에 달하는 것입니다.

세계의 코로나19 사망자 5명 중 1명이 미국인인 셈입니다.

코로나19 사망자가 20만 명을 넘긴 것은 지난 2월 6일 캘리포니아주 샌타클래리타카운티에서 첫 사망자가 나온 지 230일 만입니다.

또 첫 사망자가 나온 뒤 10만 명을 넘기기까지(5월 27일)는 111일이 걸렸으나 여기에 다시 10만 명이 추가되는 데는 118일이 소요됐습니다.

사망자 20만명에 대해 뉴욕타임스(NYT)는 "베트남전과 한국전쟁에서 전사한 미군 수의 거의 2.5배"라고 지적했고 CNN은 "한국전쟁, 베트남전, 이라크 전쟁, 아프가니스탄 전쟁, 걸프 전쟁 등 가장 최근에 벌어진 5개 전쟁의 전사자를 합친 것보다 많다"고 전했습니다.

CNN은 또 코로나19로 인한 희생자가 "9·11 테러가 66일간 연속으로 발생한 셈"이며 "허리케인 카트리나가 109번 발생한 셈"이라고 전했습니다.

또한 "첫 사망자 발생일로부터 매일 858명이 죽은 셈"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워싱턴대 의과대학 보건계량분석연구소에 따르면 미국에서 코로나19는 심장병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사망 원인이 됐습니다.

AP는 "8개월 전 이 재앙이 첨단 연구실과 일류 과학자들, 많은 의약품·비상물자 비축량을 갖춘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국가에 처음 당도했을 때만 해도 상상할 수 없었던 수치"라고 지적했습니다.

'사망자 20만 명'은 이미 암울한 이정표이지만 여전히 끝은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 여름의 급격한 재확산 뒤 7월 말부터 한 달 넘게 진정세를 보이던 미국의 코로나19 신규 환자는 다시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번엔 위스콘신·몬태나·노스다코타주 등 중부가 중심지입니다.

사태 초기 뉴욕·뉴저지주 등 해안가의 도시를 중심으로 확산하던 코로나19는 이후 캘리포니아·플로리다·텍사스·애리조나 등 남부 '선벨트'를 거점으로 세를 키웠고 이제 시골 지역과 대학가 등으로 무대를 옮겨가는 양상입니다.

여기에 보태 사람들이 실내 생활을 하도록 유도할 차가운 날씨와 독감철이 도래하며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에 유행하는 '트윈데믹'이 닥칠 것이란 우려도 큽니다.

일부 전염병 전문가들은 연말까지 코로나19 사망자가 30만 명에 달할 수 있다고 예측합니다.

워싱턴대 IHME는 내년 1월 1일까지 사망자 수를 37만8천320명으로 관측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혜민 기자(khm@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