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28013 1112020092162928013 02 0201001 6.1.19-RELEASE 111 서울경제 61488141 false true false false 1600670818000 1600670840000

이재명 대법 파기환송심 첫 재판···"심려끼쳐 국민께 죄송"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친형 강제입원’ 사건과 관련한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기소됐다가 대법원으로부터 무죄 취지 판결을 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1일 파기환송심 첫 재판에 출석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경기도 수원고법 형사2부(심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리는 파기환송심 1차 공판기일 출석을 위해 오후 2시 50분께 법원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마스크를 쓴 채 관계자들과 이동하면서, 법원 앞에 나와있던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거나 고개를 숙여 인사했다.

이 지사는 재판에 임하는 소감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그런데도 격려와 응원을 아끼지 않으셔서 송구한 마음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직 절차가 많이 남아 있으니 끝까지 성실하게 재판에 임하겠다”며 “도정 역시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법원 주변에는 이른 시간부터 지지자 20여 명이 찾아와 “이재명 화이팅”,“힘내라” 등을 연호하며 법정을 향하는 이 지사의 모습을 지켜봤다.

이 지사는 성남시장 재임 시절인 2012년 6월 보건소장, 정신과 전문의 등에게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와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열린 TV 토론회에서 ‘친형을 강제입원 시키려고 한 적이 없다’는 취지의 허위 발언을 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로 기소돼 1심에서는 모두 무죄 판결을 받았으나, 2심에서는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해 당선무효형에 해당하는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하지만 대법원은 지난 7월 상고심에서 “이 지사의 토론회 발언은 상대 후보자의 의혹 제기에 대한 답변·해명에 해당된다”면서 원심을 깨고 무죄 취지로 사건을 수원고법에 돌려보냈다.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