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3252 0962020092062903252 05 0507001 6.1.19-RELEASE 96 스포츠서울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00584558000 1600584586000

'오늘의 스타는 류현진이었다' 6이닝 2실점, 외신 찬사에도 "아쉽다"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토론토 선발투수 류현진이 2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 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와 경기에서 공을 던지고 있다. 필라델피아 | AP연합뉴스



[스포츠서울 남서영 인턴기자]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필라델피아와 원정경기에서 호투를 펼쳐 외신에 찬사를 받았지만 팀의 패배에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의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MLB)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반해 6이닝 6안타 8탈삼진 1볼넷 2실점을 기록했지만, 타선에 도움을 받지 못해 1-3으로 패배했다.

경기 이후 이어진 화상 인터뷰에서 류현진은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오늘 동료가 선취점을 내줬는데, 바로 내가 실점한 바람에 가장 안 좋은 상황이 됐다”며 “선취점이 났을 때 실점하지 않고 이닝을 막았어야 하는데 아쉽다”고 밝혔다. 팀의 6연패에 대해서는 “이길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었어야 하는데, 5회가 가장 아쉬웠다”며 다시 당시 상황을 곱씹었다. 경기 전체 내용을 두고 류현진은 “오늘은 준비한 대로 잘 이뤄져 (경기 중 결정구종 선택에서) 변화를 줄 필요가 없었다”며 “커브와 컷 패스트볼이 효과적이어서 초반에 삼진도 잡고, 약한 타구를 많이 유도할 수 있었다”고 스스로를 평했다. 3회 체인지업에 브라이스 하퍼(필라델피아)가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서면서 놀란 표정을 지은 것 같다고 하자 류현진은 “올해 하퍼에게 처음 던진 구종이었고, 중요한 카운트에서 만족할 만한 각도로 삼진이 나와 기분 좋았다”고 말했다. 또 “왼손 투수로서 왼손 타자에게 체인지업을 아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내가 던질 수 있는 공을 원하는 상황과 코스에 던지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류현진의 활약에 토론토 구단과 현지 외신, 몬토요 감독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토론토 구단은 공식 트위터 계정에 한글로 ‘오늘의 스타는 류현진 선수였습니다’라고 팀 내 류현진의 공헌도를 높게 평가했다. 현지 매체 블루제이스네이션은 “5연패를 하고 에이스가 올라왔고, 상대 선발이 평균자책점 6.00선이면 블루 제이스는 이겼어야 했다”라며 토론토 타선들의 부진을 지적했다. 또 “류현진은 팀이 이길만큼 투구를 잘했고, 5연패에 빠졌던 블루제이스가 필요한 것을 류현진은 채워줬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그러나 “팀에서 류현진만 활약했고, 타선은 경기내내 안타 2개만 뽑아냈다”고 다시 한번 부진한 타선을 질책했다. 토론토 지역지 토론토 선은 경기 직후 “토론토의 장난감 딱총(pop-gun)타선이 강력한 류현진의 선발 투구를 헛되게 했다”며 “이날 2안타는 올 시즌 토론토의 한 경기 최소 안타이며 6연패는 지난해 9월 2~9일 이래 1년 만이다”라고 꼬집었다.

토론토 찰리 몬토요 감독도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류현진은 에이스다. 팀에게 찬스를 만들어줬고, 그는 해야 할 일을 했으며 게임을 유지시켰다”고 류현진을 칭찬했다.

nams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