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3521 0242020091962893521 06 0602001 6.1.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01616000 1600501629000 related

'미대오빠' 김충재, 박나래와 97세 할머니 위한 노세권 찾기 나서

글자크기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디자이너 김충재와 박나래가 MBC ‘구해줘! 홈즈’(이하 홈즈)에서 매물 찾기에 나선다.

이데일리

(사진=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홈즈’에서는 최고령 3대 가족이 등장해 함께 살 집을 찾는다. 현재 의뢰인 가족은 97세 할머니와 부부 그리고 아들, 딸이 함께 살고 있으며, 방 4개 이상의 집을 구한다고 밝혔다. 희망 지역은 부부의 직장이 있는 가락시장역까지 자차로 30분, 아들 학교가 있는 서울대입구역까지 대중교통으로 1시간 이내의 곳으로 송파와 강동 그리고 분당까지도 괜찮다고 한다. 또 97세 할머니는 영상 메시지를 통해 매물 인근에 노인정이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예산은 송파&강동일 경우 매매가 11억 원대, 분당일 경우 매매가 8억 원대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방 구하기에 앞서, 복팀의 코디로 출격한 ‘영원한 미대오빠’ 김충재는 다년간의 자취 경험으로 다져진 발품 실력을 자랑하며 “셀프 인테리어에 관한 다양한 팁을 공개하겠다”고 밝혀 시선을 모은다. 그는 또 집을 구할 때 주로 어떤 점을 주의해서 보냐는 질문에 “방향과 난방 그리고 단열과 배수를 본다”고 말한다. 이에 양세형은 “우리랑 똑같네요”라고 응수해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또 김충재는 의뢰인 가족처럼 유년시절부터 군 제대 후 자취 전까지 할머니와 함께 살았다고 고백하며, 할머니의 방은 무조건 화장실과 주방에서 가까워야 한다고 말해 눈길을 끈다.

복팀의 코디로 출격한 김충재와 박나래는 성남시 분당으로 출격한다. 조용한 전원 단지에 위치한 매물은 정남향의 널찍한 거실과 통창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무엇보다 안방 화장실을 기준으로 두 방이 연결된 커넥티드 룸의 구조를 띄고 있다고 한다. 이에 김충재는 할머니를 모시기에 최적화 된 구조라고 말해 매물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2004년 준공된 매물의 내부는 다소 고풍스런 인테리어로 회장님 댁을 연상케 했다고 한다. 이를 지켜보던 태민은 “유노윤호 형이 좋아할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한다.

덕팀에서는 연예계 절친 샤이니 태민과 빅스 라비 그리고 붐이 출격한다. 이들은 즉석에서 ‘태라비’를 결성했으며, 오프닝부터 하이텐션의 열정을 선보였다고 한다. 인생 첫 발품팔이에 도전한 태민은 매물을 보는 내내 ‘나 여기에서 살래’를 외쳤다고 전해져 방송에 대한 기대를 모은다. 20일 밤 10시 45분 방송.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