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기소도 안 된 김홍걸 신속 제명에…野 "윤미향은 왜 놔두나"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더불어민주당이 18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아들 김홍걸 의원을 제명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3남 김홍걸 의원을 18일 제명하기로 하자, 야당에선 “재판에 넘겨진 윤미향 의원은 왜 놔두느냐”는 비판이 나왔다.

배현진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18일 논평에서 “김 전 대통령의 아들도 의혹만으로 당 제명이 됐는데, 범죄사실이 확인돼 재판에 넘겨지기까지 한 윤미향은 왜 모르쇠인가”라며 “윤미향은 여전히 건재하다” 꼬집었다. 그러면서 “당 명부에서 이름만 빼고 계속 같은 편인 게 무슨 징계이며 윤리 감찰이냐”며 “진정 반성한다면 김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회부해 의원직 제명토록 하고, 윤미향도 동시 회부해 의원직을 박탈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근식 경남대 교수(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는 이날 페이스북에 “김홍걸은 검찰 수사도 안 받고 기소도 안 됐는데 너무 신속한 제명 결정”이라며 “이 정도의 추상같은 엄정함이라면 사기와 횡령으로 기소된 윤미향, 선거법 위반으로 1심 법정 구속된 김경수는 더 신속하게 제명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적었다. 이어 “소명할 기회도 안 주고 속전속결로 DJ 아들만 콕 집어 제명하는 데는 무언가 말 못한 이유가 있나 보다”라며 “(윤미향 등) 죄질이 의심스러운 의원들도 형평성에 맞춰 제명하든가 설명하든가 해달라”고 했다.

중앙일보

17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참석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오종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같은 날 “김홍걸 의원은 그리스도다. 추미애의 죄를 대속(代贖ㆍ죄를 대신 속죄한다는 의미)하기 위해 잘렸다”며 “3일 후에 부활할 테니 너무 걱정하지 말라”고 페이스북에 썼다.

민주당은 18일 긴급 당 최고위원회를 열고 최근 재산 허위신고 의혹에 휩싸인 김 의원에 대해 제명을 의결했다. 김 의원은 지난 총선 후보자 재산 신고에서 아파트 분양권 한 채(올 2월 기준 12억3500만원)를 누락했다. 김 의원에 대한 최종 제명은 민주당 의원 총회에서 소속 의원 절반 이상의 동의를 거쳐 확정된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