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택배기사들, 분류 작업 거부 철회…"인력 충원 고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는 21일부터 택배 분류 작업을 거부하겠다고 선언했던 4천여 명의 택배기사들이 작업 거부 방침을 철회했습니다.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인력 추가 충원 등 정부의 노력과 국민 불편을 고려한 결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대책위는 정부와 택배회사들이 밝힌 인력 추가 투입이 이뤄지면 노동시간을 줄이는 차원에서 오는 23일부터는 2시간 늦게 출근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민하 기자(mhpark@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