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호등 고장 알고도 기다렸단 듯 '딱지'…경찰이 한 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비난 쏟아지자 충북 음성경찰서, 공식 사과

<앵커>

교차로 신호등이 고장 나 있어서 조심스럽게 지나간 차량을 경찰이 신호 위반으로 단속하는 일이 있었습니다. 이 경찰은 신호등 고장을 알고 있었는데도 교통정리를 한 것이 아니라, 조금 떨어진 곳에서 차량 단속을 했던 것입니다. 비난이 쏟아지자 경찰서가 공식 사과했습니다.

임태우 기자입니다.

<기자>

충북 음성군의 한 교차로. 신호등 빨간 불에 맞춰 차가 멈춰 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