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브스뉴스] 아이돌 '파나틱스' 라이브 방송 중에 소속사 관계자가 한 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돌 그룹 파나틱스 소속사 관계자가 멤버에게 노출을 강요하는 모습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소속사는 지난 17일 사과의 뜻을 밝혔지만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원치 않는데 신체를 노출하도록 지시하는 행위는 명백한 성희롱입니다. 하지만 신인 아이돌 그룹이 소속사를 상대로 대응하기는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최근에는 여성 아이돌의 노출 등에 대한 인식도 조금씩 바뀌고 있어 더욱 안타깝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습니다.

총괄 프로듀서 하현종 / 프로듀서 이아리따 /구성 박수정 /편집 조혜선/ 내레이션 최민경인턴/ 담당 인턴 김성희 /도움 권재경

(SBS 스브스뉴스)
하현종 총괄PD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