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택배 과로사 대책위 "분류작업 거부 철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추석을 앞두고 택배 분류작업 거부를 결의했던 택배 노동자들이 오늘(18일) 거부 방침을 철회했습니다.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오늘 입장문을 내고 "인력 충원 대책 등 정부의 노력과 국민의 불편함 등을 고려해서 예정돼 있던 계획을 변경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처럼 택배 노동자들이 분류작업 거부를 철회함에 따라서 추석을 앞두고 택배 배송에 차질을 빚는 사태는 피할 수 있게 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