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시 46억 손배소에…전광훈 측 "중국에 소송 걸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서울시가 코로나19 확산 책임을 물어서 사랑제일교회와 전광훈 담임목사에게 40억 원대 손해배상소송을 냈습니다. 전 목사 측은 교회가 아니라 중국에 소송을 걸라고 반발했습니다.

장훈경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시는 오후 4시쯤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와 전광훈 담임 목사에 46억 2천만 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장을 서울중앙지법에 접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