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조국 동생, 채용 비리 혐의로 징역 1년…법정구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웅동중학교 교사 채용 비리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권(53) 씨가 1심에서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는 오늘(18일) 조 씨의 업무방해 혐의를 유죄로 인정해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했습니다.

앞서 구속 기소됐다가 지난 5월 보석으로 풀려났던 조 씨는 실형이 선고됨에 따라 법정에서 구속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