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차양막 가리고 운행하다 '쾅'…내부 갈등이 부른 열차 사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석 달 전쯤 서울 지하철 4호선 상계역에서 열차끼리 부딪쳐서 5명이 다치고 5시간 넘게 열차 운행이 중단된 적이 있었습니다. 조사를 해봤더니 사고를 낸 열차 기관사가, 당시 운전석 앞 창문을 가리고, 앞도 제대로 보지 않고 운행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유가 뭐였는지, 임태우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 6월 상계역에서 차량 기지로 이동하던 빈 열차가 80여 명을 태운 다른 열차의 뒤를 들이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