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망할 확률 0%" 믿었는데…8억 날린 김한석, '라임 피해' 증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1조 6천억 원대의 펀드 환매가 중단된 라임 사태와 관련해 수사가 급물살을 탄 건, 청와대 행정관이 개입했다는 녹취록이 나오면서부터였죠. 이 대화를 녹음한 펀드 피해자는 방송인 김한석 씨였는데, 라임 사건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서 자신의 피해 상황을 증언했습니다.

한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장 모 씨/전 대신증권 센터장 : (청와대) 이쪽이 키예요. 사실 라임 거요. 다 막았어요. 이분이 다 막았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