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주당 "윤미향 기소 송구"…당직·당원권 무기한 정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제명·탈당 권유는 안 해…"솜방망이 처벌" 지적도



[앵커]

사기와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윤미향 의원과 관련해서 더불어민주당이 공식적으로 사과했습니다. 당직과 당원권도 정지시켰지만, 징계가 가볍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민주당은 검찰 역할을 하는 당내 기구를 출범시키고 이상직 의원 등도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안지현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은 윤미향 의원과 관련해 처음으로 송구하다고 밝혔습니다.

[최인호/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윤미향 의원에 대한 검찰의 기소를 당으로서 송구스럽고 무겁게 받아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