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N번방의 시초' 손정우 사건

뉴욕 타임스퀘어에 '손정우 송환 불허' 비판 광고 걸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 최대 아동 성 착취물 사이트의 운영자는 400만 달러를 벌고도 한국 법정에서 고작 18개월 형을 선고받았다. 피해자들이 정의를 되찾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

3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타임스퀘어에 아동 성 착취물 사이트 '웰컴 투 비디오'(W2V) 운영자 손정우(24)씨와 손 씨에 대한 미국 송환 불허 결정을 내린 한국 사법부를 규탄하는 광고가 내걸립니다.

지난달 소셜미디어를 통해 모인 단체 '케도아웃(KEDO OUT)'은 "한국 사법부가 손 씨에게 내린 솜방망이 처벌을 세계에 고발하기 위해 모금을 진행했고, 9월 6일까지 타임스퀘어 전광판에 고발 광고를 게재하게 됐다"고 이날 밝혔습니다.

15초 분량의 광고 영상에는 "미국이 운영자 손 씨의 강제 송환을 요구했지만 거절당했다. 아동 성 착취물 피해자들이 정의를 되찾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등 관심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깁니다.

또 광고 하단에는 W2V 사건과 광고 게시를 진행한 단체를 소개하는 사이트(kedoout.com)로 연결되는 QR코드가 삽입될 예정이라고 이들은 덧붙였습니다.

케도아웃은 지난달 20일부터 2주간 크라우드펀딩 사이트를 통해 모금을 진행했습니다.

모금액은 총 9천만 원으로 최초 목표액의 454%가 모였습니다.

W2V 운영자 손 씨는 성 착취물 사이트를 운영한 혐의로 2심에서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올해 4월 27일 형기가 만료됐습니다.

미국 법무부가 범죄인 인도 조약에 따라 손 씨의 강제 송환을 요구해오면서 석방이 두 달여 간 미뤄졌으나, 7월 6일 한국 법원이 인도 거절 결정을 내린 뒤 풀려났습니다.

(사진=케도아웃 사이트 캡처, 연합뉴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뉴스속보 보기] 코로나19 재확산 '비상'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