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7149 0562020081562127149 01 01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61140486 false true false false 1597443369000 1597443384000

김부겸 "윤석열, 야권 대선후보 1위? 크게 잘못된 게 아닌가"

글자크기

김 후보 "쓸데없이 윤 총장 키우지 말자"

세계일보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정조달제도 도입을 위한 정책토론회에서 축사하고 있다. 뉴스1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는 14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야권 대선후보 1위, 뭐가 잘못돼도 크게 잘못된 게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김 후보는 이날 팟캐스트 '새가 날아든다'와의 인터뷰에서 "지금 윤 총장에게 충고하고 싶은 것은 '당신은 대한민국 대통령이 임명한 검찰총장'(이라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앞으로 발언과 행동에서 늘 고위공직자에 걸맞은 자세를 보여주길 요청한다"며 "윤 총장 스스로 임명권자인 대통령에 대해 누가 되지 않도록 지금부터 더 행동거지나 말에 조심해야 한다"고 했다.

윤 총장과 정면충돌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해선 "추 장관과 윤 총장이 (맞)붙었던 것 중에서 추 장관이 엇나가거나 양보한 게 있는가"라며 "하나하나 검찰이 그간 어깨에 힘이 들어갔던 게 빠지고 있다"고 감쌌다.

이어 "사실 그렇게 막강하게 보였던 검찰총장의 권한을 추 장관이 딱 법적으로 주어진 권한 내에서 또박또박 검찰을 정상화시키고 있다"며 "(권한을) 뺏는다니 뭘 뺏는가. 추 장관이 그렇게 집안 형편이 어려워서 뺏어가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추 장관이 (검찰을) 정상화시키는 과정 조금만 더 지켜보자"라며 "쓸데없이 (윤 총장을) 키우지 말자. 일일이 반응해서 무슨 정권에 대단한 (문제인 양하는 것은) 아니라 본다"고 했다.

부동산 파동과 관련해선 "이번에 공직자들에게 다주택을 정리하라 해서 하니까 약간의 시간이 걸리느니 하지만 실제 이뤄지고 있지 않나"라며 "아마 구체적인 의지가 시장에 전달되는 것만 해도 지금 부동산을 한꺼번에 잡지는 못했지만 오름세가 둔화됐다는 것은 틀림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 후보는 14일 이재명 경기지사가 차기 대선주자 여론조사에서 이낙연 의원을 처음으로 제친 것과 관련해 "우리당의 인재 두분이 서로 경쟁, 각축하면서도 서로 자신들이 갖고 있는 장점이나 매력을 국민에게 잘 전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 강병원·김영호 의원 주최 '다시, 평화의 길 번영의 문으로' 토론회 후 만난 기자들이 여론조사 결과에 대한 입장을 묻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이재명 지사와의 연대설에 대해선 "분명히 말하지만 내가 당대표가 되면 그런 분들을 다 잘 모셔서 공정한 경선을 잘 관리해야 한다"며 "이런 당대표의 무거운 책무를 생각한다면 특정 주자와의 연대설은 있을 수 없다"고 부인했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30%대로 주저앉은 데 대해선 "전체적으로 우리가 총선의 결과에 너무 안주하지 말라는 국민들의 따끔한 질책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기본적으로 우리가 이럴 때일수록 일희일비하지 말고 국민이 진정 원하는건 것이 무엇인지 찾아서 답을 할 건 하고, 대한민국 공동체 전체를 위해 이 시기에 반드시 해야 하는 건 하는 노력으로 국민들에게 신뢰를 쌓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