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00634 0092020081362100634 05 0507001 6.1.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19685000 1597319702000

'호랑이 킬러' 켈리, KIA전 7이닝 2실점 1자책

글자크기

지난해까지 KIA전 3경기 3승

뉴시스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3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KBO리그 LG 트윈스-한화 이글스 경기, 6회초를 마친 LG 선발 켈리가 라모스와 대화를 하며 덕아웃을 향하고 있다. 2020.07.31. bjk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LG 트윈스 케이시 켈리(31)가 '호랑이 킬러'의 면모를 보였다.

켈리는 1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4피안타(1홈런) 1볼넷 5탈삼진 2실점 1자책을 기록했다.

KIA 킬러다운 호투였다.

켈리는 지난해 KIA전에 3차례 나와 3승무패 평균자책점 1.89로 잘 던졌다.

올 시즌 처음 만난 KIA를 상대로도 켈리의 쾌투는 이어졌다.

1회초 최원준을 2루수 땅볼로 처리한 켈리는 프레스턴 터커를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내보냈다. 그러나 후속 최형우를 삼진, 김민식을 중견수 뜬공으로 돌려세웠다.

2회에는 선두 유민상을 좌익수 뜬공, 나주환과 오선우를 연속 삼진 처리했다. 2-0으로 앞선 3회도 삼자범퇴로 정리했다.

4회 1사 후 최형우에게 이날의 첫 안타를 맞았다. 흔들림은 없었다. 켈리는 1사 1루에서 김민식을 2루수 뜬공, 유민상을 1루수 땅볼로 잡아냈다.

5회도 삼진 2개를 곁들이며 출루를 허용하지 않았다.

6회 첫 실점이 나왔다. 2사 후 터커에게 던진 초구 슬라이더가 가운데로 몰렸고, 터커가 이를 놓치지 않았다. 터커가 때린 타구는 우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포로 연결됐다.

7회에는 흔들린 수비로 추가 실점했다.

켈리는 1사 후 유민상에게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맞았고, 후속 나주환에게도 중전 안타를 맞았다. 이때 나주환의 타구를 잡은 중견수 홍창기의 송구를 1루수 로베르토 라모스가 잡지 못했고, 이 틈을 타 2루 주자 유민상이 홈을 밟았다.

아쉽게 한 점을 빼앗겼지만, 더 이상의 점수는 내주지 않았다.

켈리는 계속된 1사 2루에서 대타 나지완과 후속 박찬호를 모두 땅볼로 요리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