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5970 0202020081362075970 06 0601001 6.1.17-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270469000 1597270574000 related

공지영 김부선, “내 세 번째 전 남편과 썸씽” SNS 설전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소설가 공지영(57)과 배우 김부선(59)이 SNS에서 막장극 같은 설전을 벌이고 있다.

공지영은 김부선이 자신의 세 번째 전 남편과 “썸씽이 있었다”며 “사과하라며 전 남편의 음란 사진을 공개하겠다며 협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김부선은 “협박과 요청의 차이. (공씨가) 협박했다는 내용은 이렇다”며 자신은 협박한 게 아니라 사과를 요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공징영은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더 얽히지 않으려 피했지만 우리 아이들을 위해 대답한다”며 “세번째 이혼을 한지 16년이 지났다. 내 전남편인 그가 어떤 여배우(김부선)와 섬싱이 있었던 걸 최근 알았다”고 밝혔다.

이어 “둘 사이에 무슨 문자와 사진이 오갔나 보다. 아니면 일방적으로 보냈는지, 나는 당연히 전혀 모른다”며 “그녀가 내 전남편이 자신에게 보낸 음란사진을 공개한다고 내게 협박을 해 왔던 것이 거의 일년 전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진이 공개되면) 전 남편 사이에서 낳은 우리 아이가 타격을 입을 테니 그걸 막으려면 (2018년에 벌어진 ‘여배우 스캔들’ 사건 관련) 녹음 유출에 대해 자기와 딸에게 공개 사과하라고 했다”며 “당연히 개인적으로 사과를 백만 번도 더 했지만 그녀는 당시 공개로 발언해줄 것을 요청했고 나는 지금 시기가 좋지 않겠다고 빌었다. 아이를 보호해야한다는 생각에 필사적으로 그녀에게 대답했고 달랬다. 그러나 새벽마다 보내는 문자를 견디다 못해 그녀를 차단했다”고 설명했다.

공지영은 “내 아이를 위해 막으려 애썼으나 생각해보니 부질없는 짓이었다”면서 “아이도 이제 성인이니 알아서 해석하리라 믿는다”며 김부선이 음란사진을 공개해도 상관 없다는 입장을 취했다.

김부선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지영과 나눈 것으로 추정되는 메신저 대화를 공개하며 반박했다.

공개된 메신저 대화에서 당시 김부선은 “샘(공지영)은 회복 못 할 상처를 우리 모녀에게 남겼고, 덕택에 제 딸이 입국해 샘의 녹취 유출 사건으로 끝내 돌아오지 못할 관계, 심각한 상황이 되었습니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저는 적어도 선생님처럼 몰래 녹취해 유출하거나 타인과 공유하거나 그런 짓 안 한다”며 “샘 SNS에 간략하게라도 내 딸에게, 제게 사과 정중하게 정직하게 해달라”라며 “저와 내 딸은 지독한 피해자이다. 능력이 된다면 우리모녀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게 적절한 조치 부탁드린다”고도 했다.

김부선은 또 공지영을 향해 “선택적 정의, 누굴 두고 말하는 건지 깊은 성찰 하시길 바란다”며 "(공씨가) 회복 못할 상처를 우리 모녀에게 남겼고, 덕택에 미소(김씨의 딸)가 입국했지만, 녹취유출사건으로 끝내 돌아오지 못할 관계, 심각한 상황이 되었다“고 하며 재차 사과를 요구했다. 또 ”재명이(이재명 경기지사)는 저리 당당하게 잘 X먹고 잘사는데 대법원 선고는 왜 이리 미루는지“라고 한탄했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