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3546 0512020081262073546 01 0103001 6.1.17-RELEASE 51 뉴스1 62083111 false true false false 1597237638000 1597237648000

진중권 "통합당 다시 4대강 박근혜 이야기…친박·친이와 결별하라"

글자크기

"중도층과 소통 가능한 보수정당으로 리모델링해야…아니면 말짱 도루묵"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2일 미래통합당을 향해 "친박근혜계와 친이명박계, 뉴라이트 등과 결별하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통합당은 중도층과 소통이 가능한 보수정당으로 리모델링해야 한다"며 이렇게 적었다.

진 전 교수는 "통합당에서 다시 친박, 친이들이 슬그머니 목소리를 높인다"며 "친박은 박근혜 사면을 이야기하고 친이는 다시 4대강 전도사 노릇을 시작하고 다시 건국절 논쟁을 시작하는 정신 나간 의원이 있는가 하면 여전히 개표조작 음모론을 주장하는 얼빠진 이들도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다 퇴행적인 행태들로 통합당으로 지지가 돌아오기는 하나 이들과 명확한 선을 긋지 못하면 말짱 도루묵"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제 보수도 분화를 해야 한다"며 "민주당과 정의당처럼 보수진영도 그 안에서 노선을 나눌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탄핵무효 외치는 친박, 건국절 제정하자는 뉴라이트, 개표조작을 주장하는 음모론자들은 조원진의 우리공화당으로 보내라"며 "억지로 같이 가려다 보니 다 망가지는 것이기에 극우와는 단호히 갈라서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통합당이 5·18을 함께 기념하고 세월호 진상조사에 협력하고 두 대통령의 구속에 대해 사과하려 하는 것은 평가할만하다"며 "아울러 철지난 극우반공주의와 시장만능주의 이념을 버리고 공화주의 관점에서 모든 국민을 위한 정책을 생산하는 대안정당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 전 교수는 "그래야 1%만을 위한 정당이라는 이미지를 벗어버릴 수 있을 것"이라며 "물론 저항이 심하겠지만 결국 자기와의 싸움이다"라고 밝혔다.

앞서 윤상현 무소속 의원은 페이스북에 "박 전 대통령이 감당한 형틀은 정치적, 인도적으로 지극히 무거웠고 역대 대통령 중 가장 긴 40개월째 수감생활을 이어오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한 '관용적 리더십'의 첩경은 박근혜 전 대통령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것을 해결할 분은 문재인 대통령밖에 없다"며 광복절 특사명단에 박 전 대통령을 포함시킬 것을 요청했다.

박대출 미래통합당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1234일, 광복절이 되면 박 전 대통령은 이만큼의 수형일수를 채우게 된다. 너무나 가혹한 숫자"라며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특별사면을 간곡히 요청드린다. 이제 그 분께 자유를 드려야 한다"고 호소했다.
icki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