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5505 0202020081162045505 06 0602001 6.1.17-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55508000 1597155628000 related

`불타는 청춘` 박선영♥최성국 러브라인? 김광규 "성국 母, 선영 마음에 들어 해"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새롬 객원기자]

박선영과 최성국이 미묘한 러브라인을 넘나들었다.

11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다시 한번 청춘들과 제작진의 자존심을 건 진흙탕 싸움이 펼쳐졌다.

멤버들은 어느덧 비가 그치고 상쾌한 바람이 부는 오후를 맞이했다. 멤버들은 갯벌을 가기 위해 편한 옷으로 환복했다.

구본승도 옷 갈아입을 준비를 하러 방에 들어가더니 갑자기 푸쉬업을 시작했다. 그는 응급 푸쉬업을 마치고 옷을 갈아입으며 탄탄한 몸매를 자랑했다.

멤버들은 옷을 갈아입고 갯벌로 향했다. 박선영은 차에 타 멤버들에게 젤리를 건넸다. 최성국은 "여자 번호나 달라"고 했다.

박선영은 "최성국은 올해는 꼭 장가를 갈 것 같다"며 "저렇게 껄떡대는데 못 가면 문제 있는 것 아니냐"고 했다. 김광규는 "쭉 껄떡댔다"며 "너한테도 껄떡거리냐"고 물었다.

최성국은 "마음이 급해지고 있다. 올해가 반이 지나고 있다"고 했다. 박선영은 "설마 너네 엄마가 나 오라하는 건 아니지"라고 물었고 최성국은 "그런 걱정 말고 편히 자라"고 말했다.

김선경은 "성국이 엄마가 선영이 마음에 든다고 했냐"고 물었고 김광규는 그렇다고 대답했다. 이에 최성국은 "우리 엄마는 신효범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김광규는 "거짓말"이라며 웃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