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1462 0562020081162041462 01 01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35246000 1597135270000

‘친박계’ 핵심 윤상현, 광복절 맞아 박근혜 전 대통령 대승적 사면 요구

글자크기

윤 의원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취임하자마자 국민통합 강조했다” / “박 전 대통령 감당한 형틀은 정치적·인도적으로 지극히 무거워” / 박대출 의원 “이번 광복절 사면 기회 놓치며 사회적 갈등 심화”

세계일보

무소속 윤상현 의원. 연합뉴스


‘친박계’ 핵심으로 꼽히는 무소속 윤상현 의원이 광복절을 맞아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대승적으로 사면해 줄겠을 요구했다.

11일 윤 의원은 페이스북에 “관용의 리더십은 광화문 광장을 ‘분열의 상징’에서 ‘통합의 상징’으로 승화시키는 것이고, 그 첩경은 박근혜 전 대통령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며 그것을 해결할 분은 문재인 대통령밖에 없다”라며 현재 수감 중인 박 전 대통령의 사면을 요구했다.

우선 윤 의원은 “대한민국의 심장과 같은 광화문 광장에서 진보와 보수, 좌와 우, 촛불집회와 태극기집회, 양극단의 대치가 계속되는 한 ‘함께 잘 사는 포용국가’는 요원하고 대립과 반목이 만연해질 뿐”이라며 운을 뗐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취임하자마자 ‘광화문 시대’를 열겠다고 하셨고, ‘관용적 리더십’을 통해 ‘국민통합’을 이루겠다고 매번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해 “박 전 대통령이 감당한 형틀은 정치적, 인도적으로 지극히 무거웠고 이미 역대 대통령 중 가장 긴 40개월째 수감생활을 이어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께서 강조하신 ‘관용’이야말로 국민을 반으로 갈라놓은 광화문 광장을 하나로 합치게 하는 유일한 해법”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광복 75주년이나 대한민국은 진정으로 하나가 되지 못했다”며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문제 해결 없이 광화문 광장은 촛불집회와 태극기집회로 갈린 채 통합이 될 수 없으며, 역사의 불행만 악순환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윤 의원은 “국민통합의 리더십을 몸소 실천하신 세종대왕 동상 앞이 국민분열의 상징이 되어버린 비극적 모순을 이제는 종결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하며 “용서와 화해만이 촛불과 태극기를 더는 ‘적’이 아닌 ‘우리’로 만들 수 있으며, 그 용서와 화해는 ‘관용의 리더십’이다”라고 강조하며 글을 맺었다.

세계일보

미래통합당 박대출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친박으로 분류되는 박대출 미래통합당 의원 역시 이날 페이스북에 “올해 광복절이 되면 박근혜 전 대통령은 1234일 만큼의 수형일수를 채우게 된다”며 “너무나 가혹한 숫자”라고 지적하며 박 전 대통령에 대해 광복절 특별사면을 요청했다.

이어 박 의원은 “이번 광복절을 넘기면 문재인 대통령 임기 내 사면은 더 어려워질지도 모른다”며 “이번 기회를 놓친다면 사회적 갈등은 더 지속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