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4296 1082020081062014296 06 0602001 6.1.17-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45602000 1597045648000 related

'같이 삽시다' 김영란·문숙마저 긴장…특별한 손님으로 대선배 등장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영아 인턴기자] '같이 삽시다' 네 자매가 사는 남해 하우스에 특별한 손님이 찾아왔다.

KBS 2TV 예능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이하 '같이 삽시다')는 혼자 사는 중년 여자 스타들의 동거 생활을 통해 중장년 세대가 직면한 현실과 노후 고민에 대해 가감 없이 이야기하고, 서로의 상처와 고민을 함께 나누며 위로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12일 방송되는 '같이 삽시다'에서는 네 자매가 사는 남해 하우스에 특별한 손님이 찾아온다. 이 손님의 등장 소식만으로도 남해 하우스는 비상사태였다. 특히 전화로 먼저 방문 소식을 들은 김영란은 한껏 긴장한 모습으로 “언니가 배고프대”라며 다른 언니들에게 알리고, 식은땀을 흘려가며 점심을 준비했다. 김영란의 그런 모습에 문숙은 “영란이 이런 모습 처음이야”라며 놀라워했고 박원숙은 “그 선배한테 호되게 혼난 적 있니?”라고 물었다.

그렇게 분주하게 차린 점심상이 완성 될 쯤 모두를 긴장시킨 손님이 도착했다. 박원숙, 문숙, 김영란은 반갑게 맞이한 후, 배고픈 그를 위해 바로 점심을 먹었다. 이때 문숙, 김영란은 마치 군기 바짝 든 이등병 같은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박원숙 말고 동생 라인이 이렇게까지 긴장할 수밖에 없었던 건 그가 문숙, 김영란의 직속 선배인 TBC 공채 출신이기 때문이다. 문숙, 김영란은 “우리가 신인이었을 때 언니는 이미 스타였다”며 떨리는 마음을 전했다. 이어 “그땐 우리는 거울 볼 군번도 아니었다”며 그때 그 시절 분장실 추억을 소환하기도 했다.

한편 박원숙은 손님으로 온 그에게 은근슬쩍 ‘같이 삽시다’ 회원 권유를 하기도 했다. 과연 남해 하우스에 들어올 수 있는 조건이 맞는 사람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KB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