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71592 0372020080761971592 06 06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96811000 1596799066000 related

[POP이슈]도티, 샌드박스 뒷광고 논란→이말년 분노&前직원 폭로까지 '시끌'(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도티/사진=헤럴드POP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샌드박스네트워크가 뒷광고 논란 후 사과했지만 이말년의 계약 해지 요구와 전 직원의 도티 관련 폭로로 시끌하다.

인기 유튜버 도티가 설립한 샌드박스네트워크(이하 샌드박스) 측은 뒷광고 논란을 두고 "최근 유튜버들의 '유료 광고 미표기 영상' 문제에 대해 샌드박스의 사과와 향후 대책을 시청자 여러분들께 말씀드린다. 먼저 이 문제와 관련해 많은 상처를 받았을 시청자분들께 대단히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개정안이 발표된 6월 이전에는 유튜버들의 유료 광고 영상에 대한 기재 위치나 방법 등이 기존 공정위 지침에 명시되어 있지 않았고, 샌드박스는 자체 가이드라인을 통해 영상의 '영상 내 음성 혹은 자막', '더보기란'이나 '고정 댓글'을 이용하여 유료 광고임을 고지하여 왔다. 나아가 과거 공정위로부터 지적받았던 유사 문제에 대해 당시 공정위에 적절한 유료 광고 고지 조치에 대해 문의했고, 영상의 '더보기란'을 통해 광고 사실을 고지하는 방식에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샌드박스 측은 "하지만 이 내부 가이드라인이 시청자분들께 충분한 광고 고지를 드리기에 부족했다는 점을 인정하고 사과드린다. 지금까지 샌드박스와 소속 유튜버들이 제작한 유료 광고 영상을 전수 조사 하였고 이 과정에서도 일부 영상에 유료 광고 관련 표기 문구가 누락되어 있음을 확인했다"며 "이는 명백히 샌드박스의 관리 소홀로 발생한 문제이며 샌드박스는 이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나아가 이런 불찰로 올바른 정보가 시청자분들께 전달되지 못했고, 시청자 여러분들께 큰 불쾌감과 실망감을 안겨드렸다. 이 점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아울러 다양한 후속 조치들을 나열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웹툰작가 이말년이 트위치TV 채널을 통해 주호민과 진행했던 '침펄토론 시즌2' 관련 샌드박스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계약 해지를 요구했다. 그는 "샌드박스 자체에 너무 화가 났다. 1년 반 동안 같이 해서 의리가 있으니까 하는 말이다. 이럴거면 회사 접어라"라며 "샌드박스와 촬영 준비 중인 게 있는데 그것까지만 하고 샌드박스와는 일을 안 하고 싶다"고 분노했다.

뿐만 아니라 샌드박스에서 근무했다는 직원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샌드박스 책임자인 도티가 뒷광고를 몰랐을 리 없으며 도티도 뒷광고를 이어왔다"고 주장했다.

해당 글쓴이는 "노란색 포르쉐에서 페라리로 차종을 바꾸고 놀러 다녔다. 자기 돈 쓰는 걸 가지고 뭐라 하는 게 아니라 당시 공황장애가 있다고 했던 시기였는데 사실은 슈퍼카를 바꿔가며 놀았다"며 "도티는 필요할 때마다 법인카드 주고 직원들에게 옷을 사오라고 시켰다. 사귀는 거야 본인 자유인데 행사장이나 회사 내부 미팅 있는데도 데리고 다녔다. 직원들이 불편하게 생각해서 말이 많았다. 여자 직원한테는 유명하다. 30대 남자면 당연히 즐겨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고 도티에 대한 폭로를 이어갔다.

이처럼 샌드박스 측의 사과에도 불구 대중의 실망이 가라앉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이말년의 계약 해지 요구와 전 직원의 폭로가 더해지며 논란이 더욱 확산되고 있다.

한편 샌드박스에는 방송인 유병재, 카피추 그리고 장삐쭈, 흔한남매, 엠브로, 임다 등 다양한 유튜버들이 소속되어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