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1580 0092020080761951580 04 0401001 6.1.17-RELEASE 9 뉴시스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596734086000 1596734106000

레바논 보건장관 "폭발참사 여파로 코로나19 확산 우려"

글자크기

"부상자 치료·보호장비 부족 문제가 영향 미칠듯"

베이루트 전역서 폭발 이후 코로나19 검사 중단

뉴시스

[베이루트=AP/뉴시스] 레바논 베이루트 항구에서 폭발사건이 발생한 다음 날인 5일(현지시간) 비행기 한 대가 불을 끄기 위해 물을 뿌리고 있다. 2020.08.0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레바논에서 베이루트 폭발 참사 여파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NNA통신에 따르면 하마드 하산 레바논 보건장관은 6일(현지시간) 한 인터뷰에서 앞으로 열흘 안에 코로나19 확진자 증가가 나타날까봐 우려된다고 밝혔다.

그는 "부상자 치료와 보호장비 부족 문제가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수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레바논 정부는 코로나19 환자들을 받기 위해 야전 병원을 운영할 계획이다.

지난 4일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에서 대형 폭발이 발생해 최소 137명이 숨지고 5000명 가량이 다쳤다.

폭발 원인은 아직 불분명하다. 하산 디아브 레바논 총리는 항구 창고에 6년 간 보관돼 있던 폭발물질 질산암모늄 2750t이 터진 것으로 보고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레바논 매체 데일리스타는 폭발 사건 이후 베이루트 전역에서 코로나19 검사가 중단됐다고 보도했다.

하산 장관은 의료 지원을 확보하기 위해 유럽과 중동 국가들을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다.

글로벌 통계웹 월드오미터 기준 레바논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5672명이다. 현재까지 사망자는 총 70명이다.

레바논은 당초 일일 신규 확진자가 두 자릿수를 유지했다. 그러나 7월 말부터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최근 며칠새 매일 150~200명 가량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