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1356 0092020080761951356 04 0401001 6.1.19-RELEASE 9 뉴시스 61918974 false true false false 1596726598000 1596726619000

'폭발 참사' 레바논서 反정부 여론 확산…"정권 퇴진하라"

글자크기

"레바논 대통령은 테러리스트"…정부 태만에 국민 분노

뉴시스

[베이루트=AP/뉴시스]베이루트 항구 폭발 참사로 아들이 실종된 한 레바논 남성이 6일(현지시간) 베이루트 항구 밖에서 구조 소식을 기다리며 구조대와 얘기하고 있다. 2020.08.0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대형 폭발 참사가 벌어진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현 정권 퇴진을 요구하는 반정부 여론이 고조되고 있다.

중동 전문 매체 미들이스트아이(MEE)와 알자지라 등에 따르면 6일(현지시간) 참사로 인한 잔해 수습 작업을 하던 자원봉사자들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방문 현장에서 정권 퇴진을 외쳤다.

봉사자 약 100여명이 마크롱 대통령을 둘러싸고 주먹을 치켜들며 "국민은 정권의 퇴진을 원한다", "미셸 아운 (레바논) 대통령은 테러리스트"라고 외쳤다. 이들은 이번 참사 원인을 현 정부의 태만·과실로 보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도 당시 분위기에 화답, "(프랑스의) 원조가 부패한 손으로 가진 않을 것"이라며 "새로운 정치 협약을 요청하기 위해 모든 정치 세력과 대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레바논 현지 언론 및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이번 참사 원인으로 지목된 베이루트 항구 '질산암모늄 적재'와 관련해 현지에선 꾸준히 위험을 경고하는 목소리가 나왔었다고 한다.

그러나 이런 경고가 여러 차례 무시됐고, 결국 이번 참사로 이어졌다는 지적이 계속 나온다. 레바논 국민들은 이를 두고 정부 당국자들의 고질적인 부패를 문제 삼고 있다.

이번 참사로 인해 현재까지 최소 135명이 사망하고 5000명 이상이 부상을 입었으며, 수만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경제적 피해 규모도 150억달러(약 17조7825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