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0067 0562020080661950067 05 0507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14592000 1596714614000

‘괴물’의 완벽 부활… 류현진, 토론토 이적 첫 승 신고

글자크기

애틀랜타戰 선발 등판 5이닝 8K 무실점 호투

흔들렸던 제구·구위 모두 살아나… 지난 두 경기 부진 말끔하게 씻어

평균자책점도 8.00 → 5.14로 낮춰… MLB 개인 통산 55승으로 늘려

코리안 빅리거 다승 단독 2위에, 몬토요 감독 “기대했던 모습” 극찬

세계일보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6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애틀랜타=USATODAY연합뉴스
미국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로 이적한 류현진(33)의 2020시즌 출발은 좋지 않았다. 바뀐 환경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한 어수선함이 겹친 탓이었는지 이적 후 첫 두 차례 등판은 모두 5회를 넘기지 못했다. 에이스 역할을 기대했던 토론토 구단과 팬으로서는 실망스러운 모습이었다.

그러나 어려움이 닥치자 류현진은 자신 안에 있는 괴물의 본능을 끄집어냈다. 그는 6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로 등판해 안타는 1개만 허용하고 삼진을 8개나 잡아내며 5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류현진은 2-0으로 앞선 채 마운드를 내려왔고 토론토는 2-1로 승리했다. 시즌 1패 뒤 첫 승이자 이적 첫 승. 8.00이나 됐던 시즌 평균자책점도 5.14로 크게 떨어뜨렸다. 류현진은 또 개인 통산 승수를 55승(34패)으로 늘려 김병현(54승60패 86세이브)을 밀어내고 박찬호(124승98패)에 이어 역대 코리안 빅리거 다승 단독 2위로 올라섰다.

머리를 짧게 깎으며 심기일전한 류현진은 1회 첫 상대 로날드 아쿠냐 주니어에게 볼넷을 허용해 불안하게 출발했지만 곧바로 견제구로 잡아내면서 분위기를 바꾼 것이 호투로 이어졌다. 무엇보다 오른손 타자만 8명을 배치한 애틀랜타 타선을 주무기인 체인지업을 앞세워 돌려세웠다. 이날 8개의 탈삼진 가운데 6개의 결정구가 체인지업이었다. 여기에 슬라이더성 컷 패스트볼(커터)도 위력적이었다.

류현진은 앞선 두 경기에서 제구가 흔들리며 체인지업과 커터를 제대로 활용할 수 없었던 것과 달리 이날은 스트라이크존 경계선 구석구석을 찌르는 투구로 상대 타자들을 힘들게 했다. 4회를 제외하고 매 이닝 두 개씩의 삼진을 잡아냈고 이날 허용한 유일한 안타도 3루수 브랜던 드루리의 실책성 플레이였다. 다만 볼넷을 3개나 내준 것은 아쉬웠지만 이도 몸쪽에 박한 주심의 성향 탓이 컸다.

류현진의 호투에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도 “우리가 기대했던 모습”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투구수 84개에서 일찍 강판한 것에 대해서는 “6회 애틀랜타가 1번 타순부터 공격을 시작할 예정이었기에 불펜을 운용하려고 준비했다”면서 예정된 전략이었다고 밝혔다.

세계일보

현지 언론들의 호평도 이어졌다. MLB닷컴은 “류현진이 공식적으로 도착했다”면서 “체인지업이 뛰어났고, 슬라이더가 날카로웠으며, 직구는 정상으로 돌아왔다. 토론토가 류현진과 4년 8000만달러에 계약하면서 기대했던 바로 그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오타와 선은 “안정적이고 완벽한 제구를 갖춘 최고의 모습을 소환해 승리를 이끌었다”며 류현진의 부활을 반겼다.

류현진도 “지난 경기보다 체인지업, 직구, 커터 등이 좋아졌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단 “구속도 지난 등판보다는 올랐지만, 예년 수준만큼 좋아져야 한다”며 보완점도 덧붙였다. 이날 류현진의 직구 평균구속은 시속 145㎞로, 직전 워싱턴 내셔널스전의 시속 142㎞보다 3㎞ 정도 빨라졌지만 자신의 빅리그 평균인 시속 146.5㎞에는 미치지 못했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